2021.09.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4.6℃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0.8℃
  • 구름조금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19.5℃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계란 수급불안, 정부 책임

“살처분 산란계농가 생산 정상화 위한 재입식 지원 절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고병원성 AI로 인해 살처분 피해를 입은 산란계농가들의 절규가 거리에 울려 퍼졌다.

지난 2일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소속 살처분농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황승준)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산란계 살처분농가 재입식지원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겨울 국내에 발생한 AI와 관련해 진행한 정부의 살처분 정책에 협조한 농가들의 현실를 토로하며 재입식 자금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정부의 잘못된 AI 방역정책과 계란 수급안정화 정책으로 인해 AI가 사실상 종식된 현재까지도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계란 수급불안 사태를 지적하며 정부는 계란값 상승의 원인을 농가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산란계농가들의 재기를 통한 공급기반 정상화에 힘써 계란수급 안정화를 꾀해야 하는 정부가 농가에 대한 지원은 외면한 채 외국산 계란수입, 소비쿠폰 발행, 농가에 대한 계란가격 인하압박 등으로 농가는 물론 계란시장 전체에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지난겨울 국내에 AI가 발생한 이후 정부의 무차별적 살처분으로 인해 가금 사업은 초토화됐다. 만일 이같은 상황이 이번 겨울에 또다시 반복된다면 계란 산업은 뿌리채 뽑혀 나갈 것이라며 정부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 예방적 살처분을 행한 농가들에게 재입식 자금의 50%도 안 되는 보상금을 쥐어주고 나머지는 농가에게 책임지라고 하는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는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계협회 안두영 채란위원장은 정부는 농가를 옥죄어서 어떻게든 보상금을 깎으려고 하고 있다살처분 당한 농가들은 생산기반을 회복하지 못해 도산 위기에 처했는데 농림부는 계란 가격을 잡는다고 혈세 400억 이상을 투입해서 외국 계란의 수입만을 고집하고 있다며 개탄했다.

 

황승준 살처분농가 비상대책위원장은 현재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지급되는 보상금만으로는 중추를 사서 사육할 수 없어 재기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AI 발생 당시보다 중추(입식에 사용되는 병아리)가격이 천정 부지로 치솟았기 때문이라면서 정부는 중추 가격에 수당 3천원 수준의 보조를 해줘 살처분 농가들이 재기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