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맑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0.5℃
  • 흐림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3.3℃
  • 흐림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공동자원화, 바이오가스 연계가 활로?

농식품부, 경제성 분석 결과 수익↑…투자가치 높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음폐수 수거·전력판매 추가수익…규모 클수록 유리


바이오가스와 연계시 공동자원화사업의 수익성을 대폭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서울대 임정빈 교수실에 의뢰해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과 바이오가스 연계사업의 경제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퇴액비화만 이뤄지던 공동자원화시설(하루 100톤 기준)보다 약 3.5배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분뇨와 음폐수를 70 : 30의 비율로 처리한다는 가정하에 얻은 결과로 음폐수 수거 과정에서 수익이 크게 증가 하는데다 전력 및 탄소배출권, 신재생에너지공급권 판매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15억원을 기준으로 한 바이오가스 사업 투자비 회수는 3.2년이면 가능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와 함께 NPV(순현재 가치)와 내부수익률(IRR) 등 투자가치를 평가하는 각종 지표가 기준치를 훨씬 상회, 투자 효율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처리규모가 커질수록 수익률과 투자비회수 기간도 짧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는 기존 퇴액비화 시설 가운데 하루 처리규모가 99~100톤인 16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제 수입과 사업비 등을 기준단가로 계산해 이뤄졌다. 추가비용은 기존에 운영중인 바이오가스 연계사업장의 실제 운영비를 참고해 기준단가를 산정했다.

경제성 분석은 운영기간 15년에, 할인율 4.5%를 적용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