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4℃
  • 박무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18.5℃
  • 맑음제주 23.4℃
  • 맑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하림, ESG경영 실천…친환경분야 투자 강화

동물복지·무항생제 사육 확대.…신재생에너지 구축 사업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이 ESG경영 실천을 위한 친환경 분야에 많은 투자를 기울여 나가고 있다

지난 22일 하림(대표 박길연)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에 힘쓰고 있는 가운데 환경 부분인 ‘E'를 위해 무항생제 농장을 확대하고 신재생에너지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사업 추진을 통해 환경보호활동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하림은 동반성장을 함께하고 있는 농장에서부터 친환경 사육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무항생제 인증 농가 및 동물복지 인증 농가 확대를 통해 살충제 등 농약 사용을 금지시켜 수질 및 토양오염 방지하고 사육밀도를 낮춰 대기오염을 낮춰가고 있다.

국내 전체 동물복지 인증농가 110곳 가운데 하림이 60곳으로 전체의 54%를 차지하고 있으며 점진적으로 동물복지 인증농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무창식 최신 설비 지원프로그램을 통한 냄새 배출을 최소화 시키고 바닥관리와 깔짚 재활용 비율을 높이는 등 대기질 보존에 힘을 쏟고 있다.

 

실제로 하림은 닭 사육에 있어 육계, 삼계, 토종닭을 포함해 지난해 사육대비 무항생제 사육수수를 32% 정도 높여 생산했으며, 동물복지 사육수수도 지난해 대비 18% 확대하는 등 친환경 사육을 확대해 가고 있다.

이와 함께 하림은 수자원 보호에도 노력하고 있다. 도계 과정에서 사용되는 용수 사용량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닭 한 마리에 사용되는 용수량은 지난 201815.9리터가 필요했지만 개선을 통해 201914.1리터, 202013.1리터로 물 사용량을 줄여가고 있다. 이는 자체 보유중인 폐수처리 시설을 통해 폐수저감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하림은 지난 2014년 탄소중립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120억원을 투입해 신재생 친환경 시설인 친환경 바이오매스 기포유동층 보일러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폐기물을 줄이고 대기오염물질도 대폭 낮췄다.

이외에도 하천 정화활동, 나무심기, 친환경 아이스팩 사용 등 소중한 자연을 보호하기 위한 활동을 다각적인 방향에서 ESG경영을 추진해 나고 있다.

하림은 대표이사를 비롯해 경영기획실, 생산본부, 바이오본부 등 임직원으로 구성된 환경 경영 전담 조직을 구성해 온실가스 배출량 및 유해화학물질 감소, 비점오염 시설 확대를 통해 자연 친화적 기업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하림 박길연 대표는 하림은 앞으로도 수질 최종방류수 필터 제거 시설, 소각로 TMS 설치 및 방지시설 교체 등을 통해 자연의 오염을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을 최소화 시켜 우리의 소중한 자원을 보호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