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6.2℃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8.6℃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8.1℃
  • 구름조금보은 2.0℃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농가-자원화 주체 상생기반을”

[이일호 기자]

한돈협 환경위, 자연순환농업협회와 협약 제안


양돈생산자단체와 가축분뇨 자원화조직체간 상생기반 구축이 추진된다.

지난 225일 열린 대한한돈협회 환경대책위원회 제2차 회의(화상)에서 참석자들은 친환경자연순환농업협회와 상생협력이 필요하다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가축분뇨와 냄새 등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축산환경 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양돈농가와 자원화 주체가 한목소리를 내는 등 유기적인 협력기반 조성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데 따른 것이다.

친환경대책위원회는 이에따라 양단체간 협약 체결을 각 집행부측에 건의키로 했다.

공동자원화시설과 액비유통센터가 주축이 된 친환경자연순환농업협회는 지난해 말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이기홍 한돈협회 친환경대책위원장이 이끌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한돈협회에서 운영중인 축산환경 컨설턴트 사업의 인력을 확충, 축산환경관리원 출신 박치호씨(경북)와 제주테크노파크 생물다양성연구소 임재효씨(제주)를 새로이 합류시키기로 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