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14.8℃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6.8℃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농장 보호’ 울타리 늦춰져선 안돼

정부, 양양·포천 일부 완공…확대 방안 고민 중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걸림돌 산재…양돈농 “멧돼지 ASF 다발지 시급” 


야생멧돼지 ASF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며 야생멧돼지 차단이 아닌, 양돈장 보호로 울타리 설치목적이 전환되고 있는 추세다.

정부에서도 양돈장 보호를 위한 울타리 설치에 본격 착수했지만 아직까지 일부 구간에 국한돼 있는 상황. 수의전문가들은 물론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도 ‘실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ASF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따르면 최근 강원도 양양(2월9일 완공)과 경기도 포천 2곳(2월16일 완공)의 일부 양돈장 밀집지역을 둘러싸기 위해 약 10km의 울타리를 각각 설치했다.

하지만 추가적인 울타리설치 지역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야생멧돼지 ASF가 다발하거나 예상되는 지역의 양돈농가들은 한목소리로 조속한 울타리 설치를 요구하고 있다.

경기도 연천지역의 경우 얼마전 재입식한 농장들도 야생멧돼지 ASF 방역대에 포함된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울타리 설치방안까지 제안하기도 했다.

이준길 ASF피해지역 비상대책위원장은 “연천에서만 벌써 400건에 가까운 야생멧돼지 ASF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30개소의 재입식 농가 가운데 절반은 방역대에 포함됐을 것”이라며 “8대 방역시설을 포함해 우리 농가들이 할 수 있는 건 다하겠다. 하지만 야생멧돼지에 주변이 오염되면 바이러스 유입방지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하루라도 빨리 농장 주변에 야생멧돼지가 접근치 못하도록 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정부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수의전문가들도 시각을 같이하고 있다.

시간문제일 뿐 사실상 야생멧돼지 ASF의 전국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양돈장 보호를 위한 울타리 설치의 ‘골든타임’ 을 놓칠 경우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한 광역울타리의 실패를 반복할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수의전문가는 “울타리 설치의 우선 순위에 대한 기준을 마련, 점차 확대시켜 나가야 한다”며 “양돈밀집 지역을 방어하지 못해 양돈장에서도 ASF가 발생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다. 적기를 놓쳐선 안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