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5.2℃
  • 구름조금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14.1℃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5℃
  • 구름많음강진군 14.5℃
  • 구름조금경주시 12.9℃
  • 구름조금거제 13.6℃
기상청 제공

국산 원유품질 우수한 성적 유지

진흥회 농가 원유 체세포수 2등급 이상 94.4% 출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유지방 4.02%·유단백질 3.29% 기록…성적 지속 향상


국산 원유품질 향상을 위한 낙농가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진흥회 소속 농가에서 지난해 원유 위생상태의 척도가 되는 체세포수 1등급(20만 미만/㎖) 비율은 54.7%, 2등급(20~35만 미만/㎖)은 40.1%를 기록해 2등급 이상이 전체 원유의 94.4%를 차지했다. 

세균수 또한 1A등급(3만 미만/㎖)이 90%로 1등급(3~10만 미만/㎖)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99.3%를 나타냈다. 

안전하고 위생적인 고품질의 원유를 생산하기 위한 농가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원유하위등급 페널티 제도 등의 제도적 뒷받침과 꾸준한 농가 교육 덕분에 우수한 원유위생 성적이 유지되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 원유가격에 페널티를 받는 체세포수 4~5등급의 발생률은 지난해(8~12월) 0.2%에 불과했으며, 5등급 원유는 지난 5년간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평균 유지방은 4.02%로 최대 인센티브(4.1% 이상)를 받은 원유량은 49.1%에 달했으며, 유단백질은 3.29%를 기록하는 등 2017년부터 인센티브 최고 구간인 3.2%대 이상 원유량이 전체의 8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