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9.8℃
  • 맑음대구 20.8℃
  • 구름조금울산 13.8℃
  • 맑음광주 17.5℃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6.5℃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8.4℃
  • 맑음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6.3℃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콩과 식물사료, 젖소 질소 배출량 절감

사료비 절감·유량 증진에도 도움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콩과 식물과 저단백 보충제로 젖소의 질소 배출량을 줄이고 원유생산비는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눈길을 끌고 있다. 
환경 비용을 최소화하면서 원유생산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는 것은 낙농업계의 현안 중 하나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영국의 하퍼 아담스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붉은 토끼풀, 알팔파 등의 콩과 식물을 젖소에게 급여했을 때 소변의 질소 함량은 줄어들고 생산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환경 문제 해소에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구진은 “콩과 식물은 단백질 함량이 높아 별도 단백질 보충제 급여가 필요 없어 사료비를 절감하면서 생산성 향상 효과를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낙농업에서 배출되는 암모니아 배출량을 줄이는데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