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2.7℃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1.9℃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농장탐방>경남 밀양 ‘산수뜰농장’

젊은 한우인들 열정으로 밝은 미래 설계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김영석 대표, 자가발효사료 관심 갖고 노하우 쌓아

농가들과 공유…고급육 성적·등심단면적 크게 개선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30·40대 청년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들이 갖추고 있는 생각과 열정·역량에 따라 산업의 미래가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경남 밀양 무안면 들녘에서 늘 처음처럼 열정을 가슴에 담아 한우를 사육하는 산수뜰농장에서 한우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고 있는 김영석(52) 대표를 만나봤다.

그는 도시 생활보다 한우 산업에 미래가 더 있다는 생각에 10여 년간의 직장생활을 접고 고향 밀양으로 돌아왔다.

김영석 대표는 귀농하여 한우 사육을 시작하면서 자가 발효 사료에 관심을 가져 주위 농가들 (밀양, 상주, 봉화, 문경 등) 11개 명과 연대하여 사료 공동구매와 사양 관리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이들이 사육하고 있는 한우는 1++이상이 70~80%를 넘고, 특히 등심단면적이 큰 것이 특징이다. 

엔지니어로 활동하다가 귀농한 김 대표는 “한우를 처음 사육하면서 개량과 자가 사료에 관심을 갖고 많은 시간과 열정을 쏟았다. 한우 사육 선배를 찾아가 묻고 배움을 청하면서 경험치을 쌓으며 한우를 키워왔고 점차 경영도 개선되고 농장도 안정화 됐다”고 말했다.

한우 사육에서 사료와 사양 관리에 따라 육질과 육량이 차이가 크게 나타나고 당연히 수입으로도 이어진다. 나름대로 터득한 노하우를 청년축산인과 나누기 위해 자가 발효 사료를 급여하는 농가들과 정보공유를 하고 있다는 김 대표는 한우를 잘 키우고 돈을 버는 것만큼 지속 가능한 한우산업을 위해 사양가들 관심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들은 자가 사료 베이스 사료를 부산의 H사료에서 OEM 사료로 공동구매한다. 월 300t을 주문하여 농장별로 배분하고 발효 사료의 부원료 맥주박, 비지, 버섯 배지 중 2가지를 베이스 사료와 혼합해 자가 발효 사료를 아주 손쉽게 만들어 급여한다. 원가절감과 고급육 생산 비율을 동시에 높여 농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비결이라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버섯 배지와 맥주박 비지를 잘 활용하면 알코올 발효가 잘 일어나며 각종 유산균, 고초균, 효모균 등으로 사료 소화 이용률을 높여 건강하고 질 좋은 고급육 생산이 가능하다”며 이를 통해 사료비 절감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사료를 공동 구매하고 있는 농가 대부분이 출하등급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

최근 출하한 황인수 농가는 38두 출하에 출하두수 90%이상 1++과 평균 등심 단면적이 120㎠를 기록했다

이들의 지역 모임은 3040대가 주축으로 ▲상주 김정환 ▲문경 권순태 ▲봉화 이승용, 홍성춘, 정규오 ▲밀양 김정훈, 박성민, 황인수, 김영진 농가 등이 함께 공동구매로 원가절감 사양 관리 정보교류로 한우산업 장래를 밝게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