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4.6℃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2.7℃
  • 구름조금고창 9.9℃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14.0℃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3.2℃
  • 구름조금경주시 12.7℃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육계 ‘일제출하’ AI 방역조치 부작용 속출

비품 증가·규격미달 따른 계열화업체·농가 손실 확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종계농장 백신접종 차단…질병 취약 병아리 생산 우려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가금농장에 대한 관계자들의 출입을 더욱 제한하고 나서 가금업계가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최근 가금농장에서 잇따른 고병원성 AI 발생, 발생농장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출입통제와 소독 미실시 등 방역 미흡사항을 고려할 때, 가금농장 출입을 통한 오염원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올해부터 AI 특별방역기간 중 육계 출하기간을 기존 7일 이내에서 1일 이내로 단축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26일 부터는 추가로 가금농장을 출입하는 사람에 의한 AI 전파 위험성 차단을 위해 전국 가금농장에 백신접종팀 및 상하차반 까지도 출입을 제한하는 행정명령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가금업계는 이같은 조치가 사육현장의 상황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졸속 조치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육계협회 김상근 회장은 “닭은 생물이라 같은 날 입식한 병아리라 할지라도, 사육환경, 개체의 특성 등에 따라 성장속도가 모두 제각각이다. 때문에 육계 농가들은 닭을 출하할 때 규격에 맞는 닭을 먼저 출하하고, 규격에 모자라는 일부 닭들은 최대 7일에 걸쳐 추가로 사육해 출하를 하고 있었다”면서 “하지만 올해부터는 계열화사업자가 계약농장 출하시 해당농가의 닭을 남기지 않고 전량 수거 조치를 취해야 해 계열화업체는 비품증가에 따른 비용발생, 농가는 규격미달 출하로 인한 사육수수료 감소 등 막대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욱이 현장에서는 일부 소규모의 계열화 업체들이 비품(규격 이하 닭)발생에 따른 비용 부담 탓에 규격 이하 닭은 아예 수거하지 않고 농가에 방치하는 등의 폐해마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올해부터 정부가 일제출하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상차시 규격에 맞지 않는 닭들이 모두 비품으로 전락해 버려 계열화업체와 농가에 피해가 발생함은 물론 비용 부담을 우려한 일부 소규모 업체들이 잔여 물량을 농가에 떠넘기는 현상까지 발생, 농가에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더욱이 업계 관계자들은 가금농장 출입이 힘들어지며, 꼭 필요한 인원마저도 출입이 제한돼 닭들의 관리가 어려워져 사육성적이 하락하는 등의 문제마저 발생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 육계계열화업체 관계자는 “정부의 과도한 AI 방역조치로 인해 회사 사육담당자들 마저 사육농가에 방문하지 못하게 됨으로써 방역은 물론, 사양관리 등의 지원이 끊겨 농장에 성적저하 문제가 발생하는 등 농가에 추가적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방역을 한다는 정부의 정책이 방역을 도와주는 사람을 농장에 가지 못하게 막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육용종계부화협회 관계자도 “최소한 종계농장의 백신점종팀 만이라도 진입이 완화돼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백신 미접종 또는 지연에 따른 면역력 저하와 질병 발생은 고병원성 AI에 닭들이 더욱 취약해지게 될 소지가 높은 것은 물론 종계 특성상 당대는 물론 후대병아리까지 영향이 미치게 된다. 육용종계의 경우 조건부 진입이나 별도 규정 마련을 통해 상시 진입이 가능토록 조치해야 더 큰 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