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5 (월)

  • 맑음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0.9℃
  • 맑음서울 -3.9℃
  • 대전 -2.0℃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2℃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1.8℃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4.6℃
  • 흐림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2.4℃
  • 흐림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인터뷰>멧돼지 ASF 확산 어떻게 하나…도드람양돈연구소 정현규 박사

집돼지 보호 위한 멧돼지 ASF 대책 집중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장 주변 강력한 개체수 저감대책 절실

수렵 반대 근거 없어…광역울타리 보완 활용


“이제 양돈 밀집지역을 우선적으로 농장을 보호하기 위한 야생멧돼지 ASF 방역대책이 전개돼야 한다.”

강원도 영월과 양양의 발생을 계기로 야생멧돼지 ASF 대책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해온 도드람양돈연구소 정현규 박사는 그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울타리는 좁은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개체수를 줄이거나 이동을 차단하는 목적이 돼야 한다는 그는 개체수 저감을 위한 수렵 역시 같은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멧돼지 방역대를 세분화 하되, 민간 전문가는 물론 군인들도 정부의 멧돼지 개체수 감소대책에 적극 협력하는 시스템이 활성화돼야 한다. 이러한 기반을 토대로 양돈 밀집지역 주변을 우선해 개체수 저감 대책이 집중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정 박사는 특히 이전 마지막 발생지역에서 한참 떨어진 영월과 양양의 멧돼지 ASF 발생의 원인을 수렵에 따른 부작용이라며 수렵중단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추세에 대해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영월에서 확인된 일부 멧돼지 폐사체의 감염추정일이 지난해 12월 12일이었다. 광역수렵장 개시일(12월 14일) 보다 이전인 만큼 상호 연관성을 찾기 어렵다. 더구나 짧은기간 광역수렵장을 통해 1천두가 넘는 멧돼지를 포획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정현규 박사는 개체수 감소가 질병 연결고리를 차단하거나 줄이기 위한 핵심대책인 만큼 중단돼선 안된다며 문제점이 있다면 수정 보완을 통해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멧돼지 사체수색과 개체수 감소대책시 방역전문가를 반드시 참여토록 함으로써 그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질병전파 우려를 차단하는 노력 등이 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멧돼지 이동을 최소화 하기 위해 설치된 광역울타리를 포기하자는 건 아니다. 기존에 설치된 울타리의 경우 중간중간 뚫려있거나 훼손된 곳은 보강해야 한다”는 그는 “완전하게 밀폐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이동, 울타리의 효과를 높이는 방안도 적극 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리자의 편의성 보다는 ‘방역’의 효과가 울타리 설치와 관리의 중심이 돼야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방역의 최후 보루는 역시 농가 자신일 수밖에 없다.

“농장 울타리 설치와 외부인 및 차량출입 제한, 농장 출입시 샤워, 돈사 입구에서의 신발 교체와 손씻기는 기본이다. 현장 전문가, 경험있는 농가, 정부에서 추천하는 방법으로 시설을 보강하는 한편 비장한 각오로 방역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정현규 박사는 이어 “이번 ASF 사태를 계기로 질병으로부터 양돈산업 전체를 보호하기 위한 국가적인 시스템 구축이 마련돼야 한다”며 “농장 위생등급제 등을 도입, 우수 농장에 대해 정책사업 우선이나 홍보, 주변 전염병 발생시 정책적 혜택 확대 등을 통해 자발적인 방역 참여를 도모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아울러 사육돼지에서ASF 발생시 살처분과 농가 피해, 질병전파 최소화를 위해 일시적으로 권역별 양돈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양돈업계와 협의를 통해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