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8.4℃
  • 흐림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8.2℃
  • 흐림울산 7.0℃
  • 흐림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7.3℃
  • 흐림고창 8.2℃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새해 양돈시장 불안한 출발”

소비부진 심각…돼지가격 당초 전망 밑돌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신축년 새해 양돈시장의 출발이 불안하다. 
돼지고기 소비가 안되며 당초 예상을 밑도는 돼지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전국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가격은 새해 첫주(4~8일) 지육kg당 평균 3천708원(제주, 등외 제외)에 형성됐다. 1년전 같은시기(3천3원)과 비교할 때는 월등히 높은 수준일 뿐 만 아니라 직전 3년간(2018~2020년) 평균가격(3천325원)도 상회한다.   
그러나 단순비교는 무리다. 2018년은 저돈가 기조로 접어든 원년인데다 지난해 1월의 경우 출하물량도 유례없이 많았던 반면 코로나19 초기의 소비 급감 시기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해 첫주 돼지출하물량은 39만4천902두로 5일작업 기준 하루평균 7만8천79두에 머물렀다. 8만4천두를 육박했던 1년전과 비교해 크게 감소한 물량이다. 
전문가들은 돼지고기 소비에서 최근 돼지가격 흐름의 원인을 찾고 있다.
육가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새해들어 당초 전망을 밑도는 수준의 돼지가격이 형성되고 있다”며 “사회적거리두기 강화의 여파 때문인지 소비가 더 안된다. 소비만 감안하면 지금의 가격 보다 더 떨어졌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육가공업계는 중소규모를 중심으로 새해들어서도 작업량 조절을 반복하며 전체적인 출하두수 감소추세에도 불구 도매시장 출하두수는 오히려 늘어난 양상이다.
다만 구정 명절수요기 이전까지 더 큰 폭의 돼지가격 하락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