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6 (화)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1.7℃
  • 맑음서울 -1.5℃
  • 대전 -3.0℃
  • 흐림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6.1℃
  • 흐림광주 2.6℃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1.5℃
  • 제주 8.4℃
  • 맑음강화 -2.1℃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2.8℃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ASF 피해지역 첫 재입식 농가·환적장 표정 “돼지냄새 너무 그리웠다”

고용 유지 너무 힘들어…빚 돌려막기 반복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1년 넘게 재입식 준비…정상화 서두를 것


ASF 피해지역의 재입식 개시 첫날인 지난 11월 24일 경기도 이천의 대한한돈협회 제1검정소에 마련된 후보돈 환적장. 

오전 9시경 후보돈을 실은 첫 차량이 모습을 드러내며 재입식을 축하하는 주위 사람들의 격려가 이어지자 사전에 약속이나 한 듯 담담함을 잃지 않던 경기도 연천 5개 재입식 농가들의 눈시울이 금새 붉어졌다.

지난해 10월 27일 돼지를 묻었다는 노른터농장 권광록 대표는 “돼지냄새와 울음소리가 이렇게 향기롭고, 아름다운지 이전에는 몰랐다”며 말을 잊지 못했다.

이 순간이 오기까지 너무 힘들었던 만큼 감회도 클 수 밖에 없는 것 같다고.

이들 농가들은 한결같이 농장을 비운 이후의 고용 유지가 가장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빚을 갚기 위해 빚을 내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동산농장 오명준 대표는 “언제 재입식이 이뤄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직원들을 내보낼수는 없었다. 더구나 우리 농장의 경우 딸린 식구만 170명인 직원들의 생계도 외면할 수 없었던 만큼 5명의 외국인 직원들 외에 나머지 12명의 내국인 직원들은 지금껏 함께 해 왔다”며 “이들의 심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없는 일도 만들어야 했다. 정말 버티기 힘들었다”고 되돌아 봤다.  

이에 따라 재입식이 이뤄지고 있는 지금까지도 방역정책에 대한 반감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권광록 대표는 “원칙도, 기준도 없는 방역정책에 대한 배신감이 컸고, 너무나 억울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또 다른 농가들 사이에선 “정부의 무서움을 실감했다”는 반응과 함께 “당장 내일이라도 정부의 입장이 바뀔 수 있다는 불안감에 단 한 주만에 모든 재입식을 일정을 마무리 지을 정도”라는 설명도 이어졌다.

그렇다고 해도 언제까지 잃어버린 지난 1년을 아쉬워 하며 지낼 수는 없는 일이다.

첫 재입식에 나선 연천의 5개 농가들은 “우리들 모두 양돈을 보완하는 기회로 생각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1년을 넘게 준비했다. 이제 하루빨리 농장을 정상화 시키자는 생각 밖에는 없다“고 입을 모았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