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3.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8℃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5.5℃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멧돼지 ASF 위협 없어진다는 보장 있나”

양돈농가 “수매도태 거부…무의미한 방역정책”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정부의 수매도태 추진 방침이 또다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부가 밝힌 재입식 시기가 너무 막연한 상황에서 별다른 피해보상 대책도 제시되지 않다보니 지난 13일 현재 해당농장 대부분 거부의사를 밝히고 있는 상황.

포천의 한 양돈농가는 “수매도태 농장들이 재입식할 때 야생멧돼지 ASF 걱정없이 안심하고 농장을 운영할 수 있다는 보장이 먼저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다면 재입식 이전까지 현실적인 보상대책을 명확히 제시해야 한다는 게 농가들의 한결같은 입장”이라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수의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해당지역의 야생멧돼지 ASF가 여전한 상태인 만큼 미봉책 수준에 불과하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한 수의전문가는 “야생멧돼지 위협 때문에 농장을 비워야 한다는 게 농식품부의 생각이다. 이대로라면 야생멧돼지 ASF가 확인될 경우 재입식 직후라도 또 다시 수매도태를 해야 한다는 논리”라며 “수의과학적 접근 보다는 보여주기식 행정의 전형”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