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5℃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9.2℃
  • 구름조금대구 18.9℃
  • 맑음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18.9℃
  • 맑음부산 21.6℃
  • 흐림고창 18.2℃
  • 맑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8.1℃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4℃
  • 구름조금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원유 감축 이전 잉여유 처리대책 제시를”

감산정책 단행 예고 따라 낙육협, 先 대책 재차 촉구
“2011년 구제역 파동 당시 정부 선제적 조치 참고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원유수급 불균형 사태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어 낙농업계가 잉여유 처리를 위한 대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올해 상반기 일평균 원유생산량은 온화한 동절기 기후 영향으로 5천896톤을 기록, 전년 동기대비 2.1% 증가했으나, 일평균 원유사용량은 코로나19의 여파로 0.2% 줄어든 5천238톤에 그치면서 일평균 잉여원유량은 638톤으로 23.4% 늘어난 상태다. 
원유수급 불균형이 장기화되자 낙농진흥회는 지난 11일 내년 1월 1일부터 수급안정화를 위해 원유생산 감축대책(마이너스쿼터 시행, 쿼터초과가격 인하)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낙농가에 안내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잉여유가 계속해서 늘어나게 된다면 낙농진흥회의 수급조절 예산 내에서 원활한 사업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기에 내려진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에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17일 농식품부와 낙농진흥회에 공문을 발송하고 잉여유처리대책 마련을 재차 촉구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농식품부로 발송공문을 통해 “현재의 원유수급상황은 코로나19에 따른 휴교조치로 인해 백색시유 소비의 6.9%를 차지하는 학교우유 공급중단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촉발됐다”며 “하지만 낙농업계에서 수차례에 걸쳐 코로나19 관련 대책방안 마련을 건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가 아무런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2011년 구제역 파동 당시 공공재 성격인 학교우유 우선 공급조치, 무관세 유제품 할당관세 물량배정 대폭확대 등 농식품부가 우유부족 사태에 대해 선제적인 조치를 단행한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낙농진흥회 발송공문에서는 “아무런 정부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낙농진흥회가 선도적으로 원유생산감축에 나서게 된다면, 전국 집유주체(낙농가)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중대 사안이 될 수 있다”며, “농식품부와 적극 협의하여 원유수급 안정을 위한 정부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승호 낙농육우협회 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해 무대책으로 일관하면서 정부와 낙농진흥회가 나서서 원유생산 감축을 추진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하면서 “향후 정부의 행태에 따라 대국회 활동 등을 포함하여 전략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