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8.3℃
  • 구름조금강릉 2.9℃
  • 맑음서울 10.3℃
  • 구름조금대전 7.4℃
  • 구름많음대구 5.6℃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6.1℃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1.0℃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전남동물위생시험소 “고온다습한 요즘, 젖소 유방염 주의를”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전남동물위생시험소는 장마와 무더위로 인해 젖소 유방염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젖소 유방염은 원유의 품질 저하와 생산성 하락, 젖소 경제수명 단축 등 낙농가에 큰 피해를 일으키는 젖소 3대 질병 중 하나다.
특히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유방염 원인균의 증식이 활발해져 위생적인 사양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발병률이 높아진다.
여름철 유방염을 예방하기 위해 축사의 청결 및 적정 온습도를 유지해 편안하고 위생적인 사육환경 제공이 중요하다.
또한 착유 시에는 반드시 착유장갑을 착용하고, 착유 후에도 마른 수건으로 유두를 완전히 건조시켜야 한다.
특히 올해부터 우유 잔류물질 검사가 개선됐다. 기존 집유업체 소속 책임수의사가 자체적으로 실시하던 방식이 국가 차원의 검사로 전환됨에 따라 더욱 체계적인 유방염 예방·치료 관리로 유방염 치료 항생제 등이 우유에 잔류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정지영 전남동물위생시험소장은 “최근 고온다습한 기후에 젖소들의 면역기능이 떨어져 유방염 원인균에 쉽게 감염 될 수 있다”며 “환기를 잘해 쾌적한 우사 환경을 유지하고 적정 영양소를 공급하는 등 치료보다 예방위주의 선진 낙농으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