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1 (화)

  • 흐림동두천 27.1℃
  • 흐림강릉 28.0℃
  • 흐림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6.2℃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6.9℃
  • 흐림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8.4℃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8.6℃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여름철 편안한 수면에 우유섭취가 도움

우유 속 트립토판, 칼슘 숙면유도에 효과 있어
국내 연구서도 섭취 시 안정적 뇌파 반응 확인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올 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여름철 불면증을 이겨낼 수 있는 음식으로 우유가 각광받고 있다. 
기상청에서는 올 여름 기온이 지난해보다 0.5∼1℃ 높고 폭염일 수는 20∼25일(2019년 13.3일), 열대야 일수는 12∼17일(2019년 10.5일)로 무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과 열대야는 여름철 수면을 방해하는 요인 중 하나로, 스트레스와 육체 피로를 유발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우유자조금은 최근 미국 건강의학포털 헬스라인에 실린 ‘자기 전 우유 섭취가 숙면에 도움을 주는지’에 대한 내용을 소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 인구 3명 중 1명은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면 부족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대표적인 방법으로 ‘자기 전 따뜻한 우유 한잔’이 신경을 안정시키고 마음을 편하게 하는 효과가 있어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추천했다.
뿐만 아니라 많은 전문가들 또한 잠들기 전 우유 섭취가 몸의 긴장을 완화시킴과 동시에 스트레스까지 풀어주기 때문에 깊은 잠을 이룰 수 있게 만들어 준다고 설명했다.
특히, 우유 속 트립토판과 멜라토닌이 깊은 수면 상태를 유도하는데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꼽힌다.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은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성을 촉진시키는데, 세로토닌은 수면을 유도하는 멜라토닌의 전구체로써 멜라토닌 합성에 관여한다. 이 멜라토닌은 생체리듬을 조절하고 숙면을 유도하는 호르몬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국내 전문가들 또한 우유는 숙면을 유도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며, 우유 속 트립토판 뿐 만 아니라, 칼슘의 효과를 강조했다.
동덕여자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형미 교수는 “우유에 함유된 칼슘이 숙면을 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칼슘의 역할 중 ‘신경안정’의 효과가 있어서 우유에서 흡수된 칼슘이 혈액으로 들어오게 되면 일시적으로 신경안정 효과를 줘 수면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서울수면센터에서 ‘우유가 수면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된 실험을 한 결과에서, 우유를 마시지 않은 날보다 우유를 마신 날 뇌파의 반응이 안정적으로 나타나면서 우유가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