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7.5℃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8.4℃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10.2℃
  • 맑음고창 5.0℃
  • 맑음제주 10.6℃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ASF 방역지역, 재입식과 이동제한 별개”

방역당국, 멧돼지 원인 시 이동제한 해제없이 재입식 가능
재입식돼도 기존 방역조치 지속…이동제한 지역도 그대로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방역당국이 ASF방역지역에 대한 재입식과 이동제한 조치는 별개의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ASF살처분 및 수매농가에 대한 재입식이 점차 가시화되면서 강원도 철원 등 발이 묶인 지역의 양돈농가들 사이에서는 이동제한 조치도 해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적지 않았던 게 사실.
구제역을 비롯한 다른 가축전염병의 경우 이동제한 해제 절차를 거친 뒤에야 재입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ASF 역시 사육돼지 발생에 따른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는 동일한 절차가 이뤄져야만 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야생멧돼지가 원인인 살처분의 경우 별도의 재입식기간을 설정할 수 있다”며 “재입식과 이동제한 해제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동제한 해제 과정 없이도 재입식이 가능하다는 전제하에 살처분 농가에 대한 재입식이 추진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도 야생멧돼지 ASF가 확인되고 있지만 언제까지 돼지를 못 키우게 할 수는 없지 않느냐”면서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이 확정되고 중점방역관리지구가 지정이 되면 전문가협의를 거쳐 재입식 여부와 지역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재입식이 이뤄지더라도 기존의 방역조치는 그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반면 돼지가 사육되고 있는 지역에 대해 내려진 이동제한 조치는 다른 시각으로의 접근이 불가피하다는 게 농식품부의 입장이다. 
멧돼지 발생이 이어질 경우 이동제한과 해제가 반복될 수밖에 없는 만큼 당분간 이동제한 해제는 어렵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해당지자체들도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금의 추세대로라면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이 이동제한 조치를 대신하게 될 것으로 예상, 이 때까지 이동제한 해제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에 따라 이동제한 지역에 대한 일부 지자체들의 생돈이동 금지 조치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해당지역의 후보돈 확보난은 물론 본격적인 재입식에 대비한 후보돈 공급대책도 사전에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