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3℃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3℃
  • 울산 20.7℃
  • 흐림광주 20.9℃
  • 부산 21.1℃
  • 흐림고창 22.0℃
  • 제주 21.8℃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종합

‘돼지독감’ 아닌 ‘G4 바이러스’로 불러야

한돈협회. WHO 지역명 ‧ 동물이름 등 사용 부적절 권고 감안
정부에 언론 ‧ 국민 계도요청…소비자 불안 ‧ 산업피해 막아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중국발 돼지독감에 대한 명칭변경이 이뤄질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계도를 긴급히 요청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WHO(세계보건기구)의 권고사항을 반영, ‘돼지독감의 명칭을 ‘G4신종바이러스로 변경해 국민과 언론에 알려줄 것을 농림축산식품부와 질병관리본부에 건의했다.

WHO는 지난 2015신종 인간 감염질환 이름을 짓는 가장 좋은 방법제안을 통해 이전에 없던 신종 감염질환을 명명할 때에는 불필요한 오해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이나 동물, 식품 이름은 붙이지 말아달아 줄 것을 언론 등에 권고한 바 있습니다.

한돈협회는 이와관련 지난 2009년 신종플루 사태 발생초기 돼지독감이라는 명칭으로 심대한 피해를 입엇을 뿐 만 아니라 막연한 소비자 불안감을 조장하기도 했으며 이후 WHO 등의 권고로 인해 신종플루(H1N1)으로 질병명이 바뀐 사례가 있음을 주목했다.

따라서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질병에 적합지 않는 명칭이 붙어 또 다시 돼지가격이 폭락하는 등 한돈농가가 불의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