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5℃
  • 서울 20.6℃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7℃
  • 박무제주 20.0℃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농진청, 계란 껍질 단단해지는 기술 개발

산란 중기 이후 사료에 비타민C·복합유기산제 첨가
산란율엔 지장 없어…파손 손실 최소화 대안 기대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9일 산란계 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농장단계에서 계란 껍데기를 단단하게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껍데기가 손상된 계란은 농장 단계에서 약 5~6%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대부분 액란으로 저렴하게 판매되어 농가에 경제적 손실을 입히고 있다.
이와 관련해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산란 중기(약 45주령) 이후 사료에 비타민C 또는 복합유기산제를 첨가하면 계란 껍데기가 강화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축산원 연구진은 “산란계의 주령이 오래될수록 생체 내 비타민C 등의 합성 능력이 낮아지면서 계란 껍데기가 약해지는 것을 확인했다”며 “산란중기 이후 사료에 비타민C를 500mg/kg 섞어 먹이면 산란율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계란 껍데기의 강도가 2.3%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복합유기산제를 10g/kg 사료에 섞어 먹일 경우에도 산란율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계란 껍데기의 강도가 5.7% 높아졌다.
이와 함께 농장의 계란 운송 구간에서 계란 껍데기 손상을 줄이기 위해 계란 형태의 '이동형 충격강도 감지기'를 이동시키면서 일반 계란이 받는 각 구간별 충격 강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 농장에서는 승강기 탑승 구간, 선별대 입구 등에서 계란이 강한 충격을 받았으며 해당 구역에 완충 유도장치를 만들어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용민 가금연구소장은 “껍데기가 손상된 계란이 생기는 원인은 닭의 주령, 질병, 사료 영양소, 환경 등 다양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소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계란이 공급되고 국내 산란계 농가 경영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