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동두천 10.2℃
  • 구름많음강릉 10.8℃
  • 흐림서울 11.3℃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11.4℃
  • 흐림울산 9.6℃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12.0℃
  • 흐림고창 7.6℃
  • 제주 12.7℃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9.8℃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올해 한돈자조금 사업 최종 승인

농식품부, 보조금 요구안 보다 4억5천만원 줄어
돈열박멸위 예산증액·한돈관측 연구 신규 편성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한돈자조금 사업 계획을 지난 9일 최종 승인했다.
이에 따르면 올 한해 한돈자조금 예산규모는 대의원회를 거쳐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요구한 원안과 비교해 3억9천481만원이 증가한 356억2천358만5천원에 달하게 됐다.
정부지원금이 54억5천만원으로 당초 요구안(58억9천800만원) 보다 4억4천800만원 줄긴 했지만 자조금 대의원회의 사업계획 승인 당시 보다 이월금(109억3천877만5천원→117억8천158만5천원)이 대폭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다만 올해 사업 가운데 정부의 최종 승인 과정에서 당초 요구안이 크게 조정된 것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돼지 FMD·열병(CSF·ASF) 박멸대책위원회 운영예산이 8억2천790만2천원으로 3억원 증액됐으며 한돈관측 및 수급관리 연구사업 예산으로 5천716만원이 신규 반영된 정도가 눈에 띈다.
수급안정 예산이 당초 요구안의 53억8천612만원에서 115억3천612만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지만 이는 양돈업계가 수급안정예비비를 활용해 긴급히 추진하고 있는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공급량 조절 사업, 즉 소외계층 지원사업과 한돈 뒷다릿살 구매비축, 한돈수출물류비 지원 사업 예산이 추가된데 따른 것이다.
농식품부의 한 관계자는 올해 사업 승인이 지연된 것과 관련 “특별히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다. 자조금 사업 전반에 걸친 검토과정에서 다소 시간이 걸렸다”며 “연속 사업이나 긴급을 요하는 사업의 경우 우선 승인을 통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했다”고 밝혔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