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1.5℃
  • 맑음대구 21.1℃
  • 흐림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2.8℃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3.4℃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1.1℃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화제의 현장>충남 부여 돼지사육 ‘낙원축산’

친환경 분뇨처리…냄새 없는 양돈장 모델로

[축산신문 박윤만  기자]


(주)에코바이론 ‘액비순환시스템’ 도입
액비 전량 정화방류 또는 중수 재활용


충남 부여군 소재 낙원축산(대표 유재형)의 가축분뇨 액비화 시설이 냄새저감에 큰 도움을 주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남 부여군 석성면 현내리에 위치한 낙원축산은 3천629.2㎡의 부지에서 2천592두의 돼지를 사육 중에 있다. 양돈장에서 매일 배출되는 분뇨의 양도 13.2m³에 달한다. 낙원축산은 가축분뇨 처리를 위해 1천122m³규모의 액비화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액비화 시설이 실제 냄새 저감에 효과가 있었는지 파악하기는 쉽지 않았다.
당시 액비순환시스템의 냄새저감 효율을 체계적으로 측정한 사례가 매우 드문데다 관련 연구도 대부분 돈사 내 가스의 농도가 환기량에 따라 변화하는 특성은 고려하지 않은, 단순 가스농도 비교 수준에 머무르다보니 정확한 냄새저감 효율을 평가하는데 한계가 있었던 것이다.
충남대학교 안희권 교수는 지난해 낙원축산을 모델로 국제 양돈전문지 ‘ATMOSPHERE’에 ‘비육돈사 연속식 액비시스템의 암모니아와 황화수소 발생량 측정’을 주제로 한 연구결과를 게재해 액비순환시스템의 냄새저감 효율을 체계적으로 측정한 사례를 발표했다.
낙원축산의 액비화순환시스템은 돈사에서 발생하는 분뇨는 슬러리피트→간이집수조→액비화조를 통해 액비를 만들고 각 돈방의 슬러리피트마다 액비순환배관과 자동밸브를 설치, 각 돈방마다 자동으로 액비순환이 운전되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안희권 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일반 슬러리 피트 돈방에서는 하루 암모니아 13.8g, 황화수소 2.1g을 배출한데 비해 낙원축산 액비순환시스템 돈방에선 암모니아 6.6g, 황화수소 0.3g만을 배출했다. 액비순환시스템이 일반 슬러리 피트 대비 암모니아를 53%, 황화수소는 83%나 줄여주는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액비순환시스템 시공사인 (주)에코바이론 이종국 대표는 “액비순환시스템이란 농장에서 발생된 분뇨를 처리한 액비를 돈사 슬러리피트로 재순환하는 공정을 의미하며, 액비순환을 함으로써 돈사 내부의 냄새를 감소시키고 돼지의 성장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가축분뇨의 외부이동이 금지되면서 농장에서 매일 생산되는 분뇨 혹은 액비를 처리하는 것에 많은 어려움을 겪지만 낙원축산은 큰 문제가 없다.
전량 정화방류 및 중수재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농장에서 배출되는 분뇨는 시브스크린에 의해 협착물이 제거되어지고 약주형 데칸타로 한 번 더 분리해 폭기조1→데칸타→폭기조2에 고액분리과정을 추가했다. 데칸타는 시간당 4t을 처리하며 원수 대비 15~50%의 효율을 갖고 600~800kg/h의 고형물을 분리한다.
응집제의 경우 염화제이철 등과 같은 응집보조제 보다는 분말형의 양이온 고분자 응집제를 사용한다. 퇴비내의 중금속 함량을 높여 내년 3월부터 강화되는 티비품질기준을 맞출 수 없기 때문이다.
양이온 고분자 응집제는 천연고분자를 이용한 응집제이기 때문에 퇴비 내 중급속 함량을 높이지 않고 토양 내에서의 생분해성, 미생물 분해성을 띠며 퇴비로 만들어도 환경오염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
액비화시설에서 생산한 액비를 N/F분리막(나노분리막) 처리를 통해 Humus물질을 다량 함유한 나노분리처리수로 생성한다.
Humus물질이란 액비 제조 중 미생물의 활발한 유기물 분해 과정에서 생성되는데, 흔히 분뇨를 만진 후 냄새가 나는 손을 액비에 담그니 냄새가 없어졌다는 이야기가 바로 Humus 물질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나노분리막처리수는 냄새제거 효과까지 있어 돈사 내부 세정수나 배기휀 청소에 이용할 수 있다. 나노분리막을 통해 생성된 나노분리막처리수는 차아염소산나트륨과 반응시켜 색도가 제거된 투명한 물의 방류수 및 중수를 만든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은 소금을 전해질로 이용한 전기분해로 생기는 물질로 소금과 물, 전기만을 원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생산비용이 크게 들지 않는다. 농장에서는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냄새제거, 소독방역, 색도제거의 3가지 기능을, 정화방류 및 중수재활용시스템에서는 소독 및 색도제거의 역할을 수행한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