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3.2℃
  • 맑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0.0℃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5℃
  • 구름많음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5.4℃
  • 흐림강화 -1.1℃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6℃
  • 흐림강진군 -3.6℃
  • 흐림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산란계 `케이지프리<케이지 없는 사육>’, 속도조절 필요

케이지 사육면적 확대 동물복지 정책 편승
사회단체 일각 `케이지프리’ 조기시행 요구
“사육방식 극단적 변경…계란시장 붕괴 우려”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산란계의 사육면적 확대를 조기 시행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지는 분위기에 편승, 최근 동물복지 관련 단체들의 ‘케이지프리(케이지 없는 사육) 운동’이 거세지고 있어 우려가 크다. 장기적인 추세에 따라 동물에게 더 나은 사육환경을 제공함이 맞기는 하지만 극단적인 사육방식 변경은 국내 계란 시장의 혼돈을 초래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전국 900여 산란계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산란계 수당 사육면적 확대 조기시행 찬반’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6.4%가 시행을 앞당기는 것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 업계 전문가들도 계란 안전성에 대한 관심과 소비 트렌드가 맞물려 ‘동물복지 계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등 장기적으로 볼 때도 사육면적의 확대는 거스를 수 없는 추세라고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산란계 업계가 자체적으로 닭의 사육환경에 대한 개선 노력들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응원을 하지는 못할망정 일부 동물복지 관련 단체들이 분위기를 틈타 대대적으로 케이지프리 운동을 벌이고 있어 문제다. 
지난달 한 과격 동물복지 단체로 인한 불매운동 확산 등 압박을 견디지 못한 스타벅스 코리아가 급기하 케이지프리를 선언, 푸드메뉴를 비롯한 제빵류 등의 제품을 케이지프리 계란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에 동물복지 단체들은 “유수의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케이지프리를 선언 하는 등 이미 산란계 케이지프리는 보편화되는 추세”라고  주장하며 대형 유통점, 백화점 등에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사육면적 확대 시행은 시대의 흐름상 동물복지 정책에 부응 하는 의미이지 현재의 사육형태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계란은 서민들이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단백질 보충원이다. 실제 동물복지 계란의 소비층은 한정적”이라고 역설 했다.
한 대형 계란 유통상인은 “현재 방사형농장에서 제공하는 계란 한판의 소비자 판매 가격은 1만5천원~2만원대 중반을 형성하는 등 일반계란의 3~4배 가격이다”며 “지난 2017년 AI여파로 계란 한판(30구 기준)이 8~9천원으로 오르자 소비자들이 충격에 휩싸였었다. 현재 유통되는 계란의 전량을 케이지프리 계란으로 대체는 불가능 하다”라고 말했다.
제과브랜드에 가공란을 유통하는 알가공업체 관계자도 “물론 지금보다야 단가가 내려가겠지만, 전체 계란이 케이지프리로 생산된다면 제과·제빵 브랜드들은 당연히 원재료에 값싼 수입산 비중을 늘리게 될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국내 계란 시장의 붕괴로 귀결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