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3.8℃
  • 맑음대구 6.9℃
  • 연무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10.1℃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농진청, 에티오피아 KOPIA 시범마을 출범

“양계단지 등 육성…농업부국 초석”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12일 에티오피아 홀레타에서 이점식 국외농업기술과장을 비롯한 출장단과 에티오피아 농림부 장관, 농업연구청(EIAR)장, 주에티오피아 대한민국 대사, 채소재배 및 양계농가 농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복합영농시범마을 출범식<사진>을 가졌다.
에티오피아의 평균해발고도는 약 2천500m로 고산지대가 대부분이어서 열대, 아열대 및 온대성 채소 생산과 양계에 유리한 기후로 채소 및 양계 생산은 소규모 농가의 영양공급 및 가계수입을 창출하는 중요한 경제활동이다.
그러나 고품질 품종, 종자 등의 부족과 우기(雨期) 등으로 생산성을 낮추는 한편, 에티오피아 농업 노동력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여성의 채소재배기술 및 양계 사육기술 부족으로 농가소득이 낮은 실정이다.
이에 농진청은 지난 2011년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에티오피아센터를 설립, 에티오피아 농업 연구청과 공동협력으로 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마늘, 토마토, 고추, 샬롯, 배추, 무 등 채소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재배기술 개발 보급 및 양계 사양기술 등을 지원했다.
그 결과 농가당 소득이 약 6배까지 증가하는 성과를 이뤘으며, 그 성과를 바탕으로 KOPIA 에티오피아센터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개 마을의 300여 여성농업인을 대상으로 20% 소득증대를 목표로 채소와 양계에 대한 복합영농 시범마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이점식 국외농업과장은 “에티오피아의 여성농업인 복합영농 시범마을 사업이 성공적으로 정착되어 주변지역으로 널리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에티오피아의 농업발전을 위해 기술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