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3.2℃
  • 맑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조금울산 0.0℃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3.5℃
  • 구름많음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5.4℃
  • 흐림강화 -1.1℃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6℃
  • 흐림강진군 -3.6℃
  • 흐림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고양축협, “ASF 바이러스 유입 막아라”

즉각 차단방역·예찰 강화 돌입

[축산신문 김길호 기자]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데 이어 지난 18일 경기도 연천군에서도 잇따라 발생하는 등 ASF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파주와 인접한 고양축협(조합장 유완식)은 방역대책상황실을 꾸리고 즉각적인 차단 방역과 예찰 강화에 들어갔다.
고양축협 유완식 조합장과 고양시 농업기술센터장, 농협중앙회 고양시부장은 지난 18일 고양시 유일한 양돈단지인 일산서구 송포양돈단지를 방문,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현장을 긴급 점검<사진>하고 관내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과 예찰 강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17일부터 즉시 정부 재난단계 중 최고 수준인 ‘심각’을 발령했으며, 긴급 일제소독, 통제초소 설치, 10km 이내 농가 이동제한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 또한 대화동과 원흥동에도 2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교대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유완식 조합장은 “방역과 예찰 강화에 만전을 기하고 축산농가 출입차량 및 종사자의 이동금지 등에 적극 교육해 관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