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7.5℃
  • 구름많음강릉 19.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0.1℃
  • 맑음제주 21.6℃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9℃
  • 맑음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ASF에 가려져 있지만…환절기 돼지질병도 ‘비상’

흉막폐렴 등 다발…농장관리 철저를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가려져 있지만 올해도 환절기 다발 질병으로 인한 생산성 피해가 어김없이 반복되면서 양돈현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추석을 전후로 일교차가 더 벌어지면서 호흡기 증상을 호소하는 농가들이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현장 수의사는 “근래들어 일교차가 10℃를 넘어서는 환절기가 되면 비육구간을 중심으로 급성 흉막폐렴에 따른 폐사 피해 농가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올해 역시 ASF 발생 직전까지만 해도 환절기 피해 사례가 확인돼 왔다”고 전했다.
환기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게 환절기 흉막폐렴이 증가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달 들어선 PRRS와 돼지연쇄상구균증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자돈구간에서 호흡기 증상과 위축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신경증상과 함께 폐사로 이어지는 피해도 발생하고 있다.
여름철 모유 섭취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면역력이 저하된 개체에서 주로 다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목할 것은 최근과 같은 환절기 질병 피해가 매년 반복되고 있음에도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또 다른 현장수의사는 “문제가 있던 농장에서 재발하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환절기 질병피해는 시설개선을 통한 예방이 기본이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새벽녘 기온이 떨어지기 전에 윈치를 내려주는 등 다른 농장보다 세심한 관리가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