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3℃
  • 흐림강릉 14.5℃
  • 박무서울 13.0℃
  • 박무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4.8℃
  • 맑음울산 15.5℃
  • 구름조금광주 13.6℃
  • 맑음부산 17.0℃
  • 흐림고창 13.2℃
  • 맑음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2.1℃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양계협 이홍재 회장, “AI 방역,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검역본부 초청 세미나서 민관 협력 강조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검역본부가 AI 발생 대응을 위해 현장의 소리를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 22일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을 초청해 양계산업 현황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 및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차단과 관련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검역본부 학술동아리인 AI 연구회 정례학술행사의 일환으로 우리나라 양계산업 전반에 대한 정보 공유 및 민관 소통 강화를 목적을 가지고 열렸다.
초청 발표자로 나선 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양계산업 현황 ▲양계 사양관리 ▲현장 양계 농가의 방역 의식 등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홍재 회장은 발표에서 “농가 차단 방역 수준 향상을 위한 교육을 더욱 강화시켜 농가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며 “AI 재발 방지를 위한 정부의 예찰 활동 강화, 초동 방역조치, 가금 산업과 연계된 정책 등 정부의 역할 뿐만 아니라 민관 상생협력 확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검역본부 이명헌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장은 “현장과 연계되고 소통하는 채널 및 연구 개발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앞으로도 검역본부는 AI 연구 및 진단을 선도하는 기관으로서 생산자 단체 등 민간과 상호 협력하여 국내 AI 발생 차단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