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0.4℃
  • 흐림강릉 25.1℃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조금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28.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32.0℃
기상청 제공

하림, 농가협의회와 계분 처리 효율방안 논의

깔짚 재활용 필요성 강조…현실적 대응안 정부 건의키로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과 하림농가협의회가 최근 계분 처리비용 상승으로 애로가 큰 농가들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 8일 ㈜하림(대표 박길연)은 부안군 김홍균 농장에서 하림농가협의회(회장 이광택,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장) 소속 농장 대표들과 박길연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팜미팅<사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하림과 농가협의회는 계분 처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농가들을 위해 계분 처리 비용 현황, 깔짚 문제 해결 대책 등의 해결책들을 논의하고 효율적인 계분 처리와 산업폐기물 분류 개선 등 대정부 정책 건의에 나서기로 중지를 모았다.
지난 ’14년 7월 정부가 ‘비료 공정규격설정 및 지정’ 고시를 개정한데 이어 ’17년 1월 축산법 개정으로 계분을 산업폐기물로 분류한 것과 더불어 왕겨 가격의 상승, 계분처리 보조금 인하, 대단위 신규 농가 및 동물복지농장의 증가 등의 이유로 현재 육계농가들은 계분처리비용이 증가, 사육 경비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날 하림은 사육경비 절감에 대한 방안으로 깔짚의 재활용 필요성을 강조하고 깔짚 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 한국육계협회, 계열화사업자 등과 협조, ▲산업폐기물 분류 시 축종에 따른 분뇨 처리 방법 강구 ▲농가별 계분창고 건축 시 건폐율에 포함시키지 않는 건축 허가 ▲하우스키퍼 보급을 위한 정부 보조 ▲계분 전문처리업자 육성 ▲계분 보조금 지급 단가 2012년 기준 환원 등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하림 사육지원팀 신금록 수석부장은 “이번 팜미팅을 통해 계분 문제로 속앓이를 했던 농가들의 어려움이 다소나마 해소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양기술 개발 등을 위해 꾸준히 농가들과 만나 방안을 모색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하림은 팜미팅 이후 자리를 옮겨 우수한 계분 재활용 프로세스를 갖춘 국내외 농장의 사례를 설명하며 농가들의 계분 처리 어려움 해소를 돕기 위한 강의 시간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