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2℃
  • 흐림강릉 26.1℃
  • 맑음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2.4℃
  • 구름많음대구 32.9℃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2.2℃
  • 구름조금부산 32.9℃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0.7℃
  • 구름많음강진군 32.6℃
  • 흐림경주시 28.8℃
  • 구름조금거제 34.5℃
기상청 제공

“치즈 중심 국산 유제품 생산 장려대책 시급”

낙농정책연구소 제1차 연구위원회 개최
축분뇨 활용 자연순환시스템 확대 주문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유제품 관세 철폐에 대비해 낙농산업의 생산기반 안전을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지난달 25일 축산회관 소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1차 연구위원회’를 개최했다.
농축산관련 학계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위원회는 낙농산업 현황과 주요 낙농현안, 2018년도 연구조사 실적 및 2019년도 주요 사업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고 연구소 활동에 대한 자문과 연구과제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연구위원들은 “2026년 유제품 관세 완전철폐가 예정된 가운데, 낙농기반 유지를 위해서는 매년 급증세에 있는 치즈소비량의 일정부분을 국산으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선진국가의 낙농시스템인 전국단위쿼터제의 도입이 필요하며, 치즈를 중심으로 한 국산 유제품 생산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방안 마련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 소비계층인 유아 및 청소년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만큼 근본적인 우유 소비대책 마련이 필요하며 안티밀크에 대해서도 조직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연구위원들은 미허가축사 적법화, 퇴비 부숙도 도입에 대한 심각성을 공유하고 최근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대해 낙농뿐만 아니라 축산업계의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심층적인 토론을 가졌다.
가축분뇨에 대한 접근방식을 ‘처리’에 둘 것이 아니라 축산업의 공익적 기능 측면에서 접근이 필요하며, 최근 일부지역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경종농가와의 연계시스템을 정책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조석진 소장은 “지속가능한 낙농을 위해서는 환경문제 해결과 낙농제도 개혁, 치즈를 중심으로 한 국산유제품 생산장려 대책이 시급하다”며 낙농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연구활동을 진행해 줄 것을 연구위원들에게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