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3.6℃
  • 서울 27.2℃
  • 흐림대전 25.5℃
  • 흐림대구 29.3℃
  • 울산 27.2℃
  • 흐림광주 27.5℃
  • 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8.3℃
  • 박무제주 27.6℃
  • 흐림강화 26.7℃
  • 흐림보은 27.3℃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농진청, 돼지정액 세균오염 차단을

사용 시 생산성 저하 불가피…위생관리 철저해야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여름철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을 만들 때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덥고 습한 날씨에는 수퇘지나 돼지우리 주변에 세균이 널리 분포하기 때문에 정액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농진청에 따르면 세균에 오염된 정액을 사용할 경우 새끼수가 줄거나 어미돼지 생식기 질환으로 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농진청 연구진은 세균 오염정도가 돼지 정액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자 정액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인 대장균과 녹농균을 각각 인공 감염시켜 정자 운동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세균 오염도가 높을수록, 보존일수가 오래될수록 정자 활력이 줄어들었으며, 정액 내의 세균은 정자의 구조 변형을 일으켜 정자의 운동성, 생존성을 떨어뜨린다고 농진청을 설명했다.
특히 정액 채취용 수퇘지나 채취실, 제조실 등 정액 제조 과정에 사용하는 모든 용기와 기구는 위생관리 지침을 지켜야 하며, 정액 채취자도 부주의하기 쉬우므로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양돈과장은 “인공수정으로 번식성적을 높이려면 세균오염을 최소화하고 위생적으로 만든 정액으로 인공수정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