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35.5℃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0℃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4.3℃
  • 구름많음부산 32.9℃
  • 구름많음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2.9℃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3.2℃
  • 흐림경주시 28.2℃
  • 구름조금거제 34.4℃
기상청 제공

“축분뇨 자원화시설 신규 설치 적극 지원”

농협 축산경제, 32개 축협 대상 전문컨설팅 진행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가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설치를 추진 중인 전국 32개 축협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농협 축산경제는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가축분뇨와 축산업에 대한 환경규제, 특히 2020년 3월25일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축분뇨법에 따른 농가 퇴비 부숙도 의무화에 대비하기 위해 자원화시설 확보가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라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 축산경제의 자원화시설 컨설팅은 공법, 법률, 환경분야 등의 전문컨설턴트들이 시작 단계부터 지역 환경 개선을 최우선 목표로 정하고 시설 설치를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일선축협이 현재 운영하고 있는 가축분뇨 자원화시설은 27개 조합, 31개 시설(2018년 기준)이다. 이들 시설의 연간 처리능력은 약 73만톤으로, 가축분뇨 발생량이 연간 4천800만톤인 점을 감안하면 약 1.5% 수준에 그치고 있다.
농협 축산경제는 이에 따라 지역축협과 함께 축산업은 냄새유발 사업이라는 국민들의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깨끗한 축산환경을 만들기 위해 자원화시설을 확충을 독려하고 있다.
2019년 5월 기준으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건립을 추진 중인 축협은 32개소이다. 그러나 많은 축협들이 설치 노력에도 불구하고 님비현상 등 주민 반대에 부딪혀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농협 축산경제는 가축분뇨 자원화를 위한 일선축협과 전문컨설턴트들의 노력이 장기적으로 축산환경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축산기반 조성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자원화시설 신규 건립 노력을 적극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