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3℃
  • 흐림강릉 14.5℃
  • 박무서울 13.0℃
  • 박무대전 12.3℃
  • 구름많음대구 14.8℃
  • 맑음울산 15.5℃
  • 구름조금광주 13.6℃
  • 맑음부산 17.0℃
  • 흐림고창 13.2℃
  • 맑음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2.1℃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3℃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산란계 농장, 인조계란<식물성> 사업 진출 행보 `도마 위’

가농바이오, 美 업체와 제휴…국내 제조·유통 계획
“채식 수요 겨냥…계란 소비시장 영향 없을 것”
양계협, “산란계산업 반하는 행위”…철회 강력 촉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국내에서 인조계란 생산이 준비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급과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란계농가들이 한숨이 커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산란계 기업형농장을 운영하며 계란 및 가공란을 생산하는 가농바이오(대표 유재흥)가 미국 식물기반 푸드테크 기업인 저스트와 손잡고 식물성 인조계란을 제조·유통할 계획이 알려지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저스트는 지난달 21일 킨텍스에서 열린 ‘글로벌 푸드테크 트렌드&테크 컨퍼런스’에서 녹두를 주원료로 만든 식물성 계란 ‘저스트 에그(JUST Egg)’를 소개하고, 가농바이오와 협업, 내년 상반기 내 인조계란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저스트는 원래 원료 선정부터 제품 생산까지 모두 담당하는 회사다. 하지만 국내의 소비자나 물류 시스템 등의 특성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장에 맞는 제품을 알기 어렵다고 판단, 국내에서 전문성을 갖추고 오랜 시간 단백질원을 생산한 경험이 있는 가농바이오와 협력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양계협회는 지난달 31일 성명서를 통해 “가농바이오가 외국기업과 손잡고 식물성 계란제품을 제조·유통한다는 것은 계란 생산 농가를 사지로 몰아 넣는 일”이라고 강력 비판하며, 사업철회를 촉구 했다.
양계협회는 “가농바이오가 자체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사육규모를 늘려 수도권 계란 가격 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기업”이라며 “협회가 추진하는 수급조절 사업에도 협조하지 않는 것은 물론, 양계농가들을 위협하는 식물성계란 제조와 유통에 나서고 있는 기업”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양계협회는 “가농바이오 대표가 최근 계란수급조절에 실패한 책임이 오히려 양계협회에 있다며 별도의 조직을 구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양의 탈을 쓰고 선량한 농가들을 현혹, 협회를 무력화 시키려는 음모가 깔린 행태를 보이고 있다. 당장 인조계란 관련 모든 계획을 철회치 않을 시 생산자 단체로서의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가농바이오 측은 “식물성계란은 동물성 제품을 전혀 먹지 않는 채식 인구를 대상으로 공급할 예정으로 동물성 계란을 대체 사용하기에는 매우 제한적”이라며 “국내 대기업들이 축산물시장을 빠르게 장악해 나가는 상황에서 가농바이오가 미국업체로부터 받은 제휴 제의를 거절한들 다른 국내 대기업체에게 넘어가 동물성 계란시장까지 위협 받게 될 것이다. 오랜기간 산란계농장을 운영하고 계란 유통구조를 잘 알고 있는 가농바이오가 계약을 체결해 국내 계란산업을 보호·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