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4.4℃
  • 맑음대전 6.4℃
  • 연무대구 10.8℃
  • 연무울산 14.3℃
  • 연무광주 8.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6.6℃
  • 연무제주 12.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3.5℃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잔반 먹인 돼지, 경매서 제외돼야”

‘한돈지도자연수회’서 제기…전면중단 이전대책 시급
최종 소비단계까지 구분도 필요…소비자 불신 차단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 지도자들이 생각하는 산업의 핵심 발전 전략은 무엇일까.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달 28일 농림축산식품부 오순민 방역정책국장과 축산신문 이상호 사장 등 관련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한 가운데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에서 ‘2019년 전국 한돈지도자연수회’<사진>를 갖고 ▲유통종돈 ▲질병방역 ▲환경개선 ▲동물복지 등 4개 분야에 대한 분임토의 형태로 국내 양돈산업의 기본 인프라 재구축방안을 집중 모색했다.
농식품부 구제역방역과 김대균 과장(질병방역 정책방향설명)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형우 연구원의 특강에 이어진 이날 분임토의에서는 최근의 관심사를 반영하듯 잔반급여 돼지에 대한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양돈지도자들은 돼지에 대한 잔반급여 전면 중단이라는 기본 입장을 확인하면서도 관련법률 개정 등이 불가피한 만큼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 이 때까지는 경매 제외와 함께 철저한 이력관리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는데 입장을 같이했다.
비단 아프리카돼지열병 뿐 만 아니라 품질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는 잔반급여 돼지 유통에 따른 소비자 피해와 국내산 돼지고기에 대한 불신 예방을 위해서라도 최종 소비단계까지 별도의 표시를 통해 확실히 구분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행 돼지고기 등급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에도 공감대가 형성됐다. 암수구분을 통한 등급기준 보완 등을 통해 소비트렌드에 적극 부응하면서 시장에서 요구하는 품질의 돼지고기 생산을 유도해야 한다는 분석이 그것이다.
한돈협회는 이날 제시된 양돈 지도자들의 의견을 정리, 정부 등 관련부처 및 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우리 한돈산업은 ‘풍전등화’ 의 위기를 맞고 있다. 우리산업은 스스로 지킨다는 각오 아래 철통같은 방역, 그리고 수입육과의 경쟁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모든 농가들이 전략적으로 행동하는 성숙함이 절실한 시기”라고 당부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