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35.5℃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0℃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4.3℃
  • 구름많음부산 32.9℃
  • 구름많음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2.9℃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3.2℃
  • 흐림경주시 28.2℃
  • 구름조금거제 34.4℃
기상청 제공

도드람양돈농협, 세계적 ASF 전문가의 조언은

스페인 호세 마뉴엘 박사 초청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세계적 전문가로 손꼽히는 스페인의 호세 마뉴엘 박사가 도드람양돈농협(조합장 박광욱)의 초청으로 한국을 찾았다.
호세마뉴엘 박사는 최근 92% 방어율을 보인 세계 최초 경구백신을 개발한 주인공으로 현재 이 백신의 상용화를 위한 추가 실험에 착수, 전세계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3일과 24일 양일간 대전 소재 도드람 대전센터에서 도드람양돈농협과 한수양돈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ASF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통해 국내 방역당국에 효과적인 방역정책을 제안하는 한편 도드람양돈농협 임직원 및 조합원, 양돈 관계자 등에게 ASF 국제동향과 병인론, 차단 방역 및 발생시 대처방안, 경구백신 개발현황 등에 대해 설명했다. 
도드람양돈농협 동물병원 정현규 대표(한수양돈연구소 대표)는 “스페인은 1960년대에 ASF가 발생했지만 지금은 바이러스를 근절한 만큼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세미나가 ASF의 유입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 국내 양돈업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