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6.8℃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8.2℃
  • 대전 28.7℃
  • 대구 26.0℃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7.2℃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치즈 생산기반 확대로 원유 자급률 높여야

백색시유 소비 줄고 유제품은 늘어…수입치즈 잠식 심화
용도별차등가격제 도입·목장형유가공 지원 등 대책 필요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원유자급률 제고를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이 치즈 중심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대두되면서 낙농업계는 시대 변화에 맞는 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인구구조와 소비패턴의 변화로 백색 시유 대신에 치즈를 비롯한 가공 유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급속히 늘어나는데 따른 정책 변화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통계청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연간 유제품 소비량은(원유환산 기준) 1998년 49.4kg에서 지난해 81.8kg으로 39.6% 증가한 반면, 1인당 백색 시유소비량은 2001년 31kg에서 2017년 기준 26.6kg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이런 추세에도 불구하고 문제는 외국산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원료유 가격으로 인해 국산 유제품이 외산 유제품에 비해 가격경쟁력이 떨어지는데다 관세철폐, 수입시장 확대 등으로 유제품 수입량이 증가하면서 원유자급률이 하락세를 이어가 국내 낙농생산 기반의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점이다.
이에 국산 치즈의 생산기반을 강화하는 것이 수입 유제품의 포화 속에서 국내 낙농산업을 보호하는 수단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국내자급률이 4% 수준인 치즈의 경우, 1인당 연간 소비량은 2000년 1kg에서 2017년 3.1kg으로 3배 이상 늘었다. 치즈 1kg 생산에 소요되는 원료유가 10kg인 것을 감안하면 수입치즈 증가가 국내원유자급률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수입치즈에 대비할 수 있도록 국산치즈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은 명약관화한 사실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용도별차등가격제 도입을 통해 치즈생산에 사용되는 원료유에 대해 국제 원유 시세를 적용해 저렴한 원유가격으로 치즈생산이 가능하도록 해야 하며, 국내산 원유를 사용해 유제품을 생산할 경우 정부의 지원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목장형유가공과 연계해서 치즈산업을 활성화시키는 방향으로 정책의 축을 잡아, 농가에서 치즈를 생산하면 지자체, 농업기술센터, 협동조합에서 일괄적으로 관리를 해주는 방식으로 생산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시한다.
황병익 낙농체험목장협의회장(농도원목장 대표)은 “치즈는 우유의 장점과 영양분은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서 장기간 보관이 가능한 식품으로 아동·청소년들은 우유보다 치즈에 소비 욕구가 더 높다. 군납우유, 학교우유급식 중 백색시유가 차지하는 비중이 줄어드는 현실속에서 치즈는 우유급식의 대체제로 원유소비에 기여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이제는 국산치즈의 경쟁력 제고가 중요하다는 것에 낙농가와 정부 모두 공감하고 있을 것이다. 정부의 지원을 통한 치즈생산기반 확대로 원유소비를 늘려 낙농산업이 축소지향적으로 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