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6℃
  • 흐림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4℃
  • 흐림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6.7℃
  • 흐림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올해 세계 우유시장 성장 정체

브렉시트·기후 영향…유제품수출국 공급 위축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올해 세계 낙농산업은 공급문제에 직면할 전망이다.
최근 라보뱅크가 발표한 낙농분야 분기별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가장 큰 유제품수출국들의 우유공급이 매년 정체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혼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공급 정체의 원인은 시장에 따라 다르나 낮은 경제성장률, 높은 가격, 소매단계의 판매부진, 지리적인 여건 및 기후조건 등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 결과 2019년도 전반기에 2016년 이래 가장 저조한 우유공급의 문제가 발생할 전망이다.
​특히, 브랙시트(Brexit)에 따른 영국의 EU탈퇴가 예정됨에 따라 EU의 낙농산업에 영향이 미치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뉴질랜드는 기후조건이 공급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또한 전반기에는 미국의 수출여력이 미미할 것이며, 미국 내 우유생산량이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자국 내 수요충족이 다소 어려울 수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미국은 수많은 무역분쟁에 직면함에 따라 생산이 늘어날 경우 유제품을 판매할 새로운 시장을 찾아 나서야 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미 농무성자료에 의하면 8년에 걸쳐 추세치인 2%보다 낮은 가격상승을 기록한 유제품의 소매가격이 올해에는 2.5%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한 높은 소매가격과 약한 경제성장률, 고품질의 식품서비스 요구로 인해 미국 내 유제품 수요를 저하시킬 것이란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