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7.9℃
  • 맑음강릉 28.1℃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0.2℃
  • 맑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6.1℃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3.3℃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8.5℃
  • 흐림강진군 23.0℃
  • 구름조금경주시 30.4℃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등검은말벌 방제, 여왕벌 활동기인 봄철이 적기

농진청 “전국서 동시에 방제해야 효과적”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2일 등검은말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한 가을철 꿀벌 피해를 예방하고 줄이기 위해 월동 여왕벌의 활동기인 봄철에 전국에서 동시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등검은말벌은 외래 해충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2003년 부산에서 처음 확인된 후 전국으로 확산돼 자연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양봉산업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
또한 해마다 3∼4명의 인명사고가 발생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등검은말벌은 4∼6월에 여왕벌이 단독으로 활동하는 특성이 있어 이 시기 등검은말벌의 여왕벌을 포획하면 가을철 수 천 마리의 일벌과 벌집을 제거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특히 봄철 여왕벌은 주로 양봉장 인근의 야산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유인트랩을 양봉장 인근 야산과 양봉장 주변에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유인제를 보충해 관리하면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지역별로 방제를 할 경우 방제하지 않은 지역의 등검은말벌이 방제가 끝난 지역으로 다시 유입될 수 있어 전국에서 동시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조남준 과장은 “등검은말벌을 효과적으로 방제하려면 지금이 적기로, 지역별 국지적 방제보다는 전국 동시 방제를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