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맑음동두천 12.4℃
  • 맑음강릉 15.5℃
  • 연무서울 12.3℃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4.1℃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4.1℃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ASF 담화문, 의지 보이지만 알맹이 빠져”

한돈협, 성명 통해 정부 합동담화문 실망감 표출
‘3대 요구’ 법제화 안되면 실력행사 강행 경고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업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정부 합동 담화문에 대해 큰 실망감을 표출했다.
관심은 환영하지만 알맹이가 빠진 선언적 의미에 그쳤다는 게 그 이유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9일 이뤄진 농림축식품부를 비롯한 정부 10개 부처 담화와 관련, 성명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돈협회는 이번 성명에서 정부의 ASF 예방의지를 긍정 평가했다.
하지만 ▲돼지에 대한 잔반급여 금지 ▲국경지역 멧돼지 소탕 및 야생멧돼지 개체 조절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 3천만원으로 대폭 상향 등 ASF 국내유입 차단을 위해 양돈업계가 줄기차게 강조해온 ‘3대 요구’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이 없었음을 지적했다.
한돈협회는 ASF 국내 유입시 양돈산업은 물론 축산업 전반에 걸쳐 엄청난 타격이 불가피할  뿐 만 아니라 식량 안보마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이들 ‘3대 요구’ 의 법제화를 거듭 촉구했다.
그러나 합당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대정부 투쟁도 불사할 것임을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