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0.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22.1℃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계란 유통구조 개선방안 틀 잡혀

계란유통센터 공판장 기능 통해 공정거래 확립·수급관리 체계화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정부의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정책 방향이 잡혀가고 있다.
지난 2월2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서울지방식약청에서 발표한 산란일자 표시제도 및 선별포장 유통제도 시행의 세부사항대로 현재 정부와 양계협회는 계란선별·포장시설을 비롯한 계란 위생·안전에 대한 TF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개최됐던 회의에서 지난 2월23일 시행된 난각 산란일자 표시제 등 계란안전대책 전반에 대한 개괄적인 논의는 물론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오는 25일)에 따른 가정용 계란의 GP센터 유통 의무화 조기 정착을 위한 의견이 개진됐다.
농식품부가 제시한 유통구조 개선방안에 따르면 기존 GP(Grading & Packing)로 칭하던 계란유통센터를 EPC(Eggs Processing Center, 계란유통센터)로 명명키로 했다. 이는 계란유통센터를 단순 집하장이 아닌 계란공판장 기능을 수행하는 산지 유통기지로 구축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로 풀이된다.
농식품부는 우선 ▲선진 유통체계 ▲합리적 가격 결정 체계 ▲공정한 거래관계를 구축하는 동시 수급관리도 체계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계란공판장 기능을 할 수 있는 EPC 운영(지난 3월 현재 허가업소 30개소)이 확대(2019년 말까지 추가허가 49개소, 지원사업 통한 신·증축 8개소)될 수 있도록 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같이 가정용 계란의 EPC 유통의무화가 정착되면 향후 이같은 유통체계를 모든 계란에 대해 확대하고 EPC와 연계한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 시스템) 구축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보다 강화된 계란유통센터가 구축이 돼 이를 통해 모든 계란이 유통돼야 안전성 확보는 물론, 공판기능을 통한 적정 수준의 계란 가격형성, 수급조절 등이 단번에 해결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