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33.0℃
기상청 제공

계란GP 유통 “광역화 구축” VS “농장단위 필요”

정부 주도 광역GP 구축 주장
“공판기능 통한 적정난가 형성…안전성·수급 이점”

중·소규모 농장GP 활용 주장
“일정규모 농장, 이미 시설 갖춰…물량 처리 원활케”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계란 유통구조 개선의 방안 중 하나인 계란유통센터(GP) 구축 방안을 놓고 논란이 뜨겁다.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이달 25일)이 불과 10여일 안팎으로 다가온 가운데 GP추진 방안과 관련해서 의견이 분분하다. 정부주도의 광역 GP만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과 중·소규모 단위 농장 GP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격돌하고 있는 것.
먼저 정부주도를 통해 광역 GP만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측은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의 출발점이 ‘안전한 계란 생산’인 것을 강조, 중·소규모 GP가 업계에 진입 시 농장 방역, 계란검수 등이 기존의 방식과 달라질 것이 없다고 주장한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의 목적이 계란에 대한 안전성 확보다. 그런데 외부인 출입이 잦을 수 밖에 없는 구조인 농장단위(중·소규모) GP는 이같은 기능을 하기 힘들다”며 “모든 계란이 광역 GP를 통해 유통이 이뤄진다면 안전성 확보는 기본이고 공판기능을 통한 적정 수준의 계란 가격형성, 수급조절 등이 단번에 해결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중·소규모 단위 GP가 활성화 돼야 한다는 측의 주장도 만만치 않다.
경기도에서 산란계 30여만수를 기르고 있는 한 농가는 “이미 일정규모 이상의 농장들은 대부분 자체적으로 선별포장장을 함께 운영 중이다”라며 “시설을 갖추고 있는데도 굳이 운송비용을 추가로 지불하며 광역GP로 계란을 유통시키는 것은 모순이다. 비용만 증가시켜 농가에는 실익 없이 계란가격만 상승하기 때문이다. 선별포장업 규제를 완화해 농장단위 GP를 활성화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양주에서 계란을 유통하고 있는 한 상인도 “취지는 좋다. 하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지금 전국에서 광역GP라고 부를 수 있는 곳은 열손가락으로 꼽을 정도, 크게 봐도 이십여개 안팎이다”라면서 “유예기간이 1년 남짓 있다지만 과연 얼마나 추가로 구축이 될지 의문이다. 장담하지만 일일 계란 생산량(약 40만개)의 절반도 GP에서 처리하지 못해 계란유통 대란이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유통구조 개선 방안을 놓고 관계자들 간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이 같은 방안들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계란안전 TF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