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0.4℃
  • 흐림강릉 25.1℃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조금강화 30.0℃
  • 구름많음보은 28.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32.0℃
기상청 제공

하림, 상생펀드 첫 결실 맺었다

협력사 김제 A식품에 4억1천만원 상생펀드 첫 대출
협력업체 5곳 생산설비 개선 시설자금 등 심사도 진행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하림이 협력업체와 동반성장을 위해 조성한 상생펀드 대출이 첫 결실을 맺었다. 
지난 1일 (주)하림(대표 박길연)은 닭고기 가공제품 생산설비 현대화를 희망하는 김제의 A식품에 대해 상생펀드 4억1천만원을 대출 승인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첫 상생펀드 지원을 받은 A식품은 도시락 및 식사용 조리식품을 제조하는 전문업체로서 생산 확대 및 품질 개선을 위한 설비 투자에 이번 대출금을 활용 할 계획이다.
A식품 관계자는 “하림의 상생펀드를 통해 저리의 우대 금리로 시설자금을 지원받아 생산설비를 개선, 생산성 및 매출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상생펀드 지원은 하림이 예치한 금액에서 발생된 이자(연 2.1%)를 협력업체 대출 시 보전 금리로 적용하게 되며, 그에 따라 협력업체는 필요한 자금을 할인된 저금리 적용을 통해 대출 받을 수 있게 된다.  
하림은 지난 해 11월에 업계 최초로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KEB하나은행과 ‘하림 협력기업 금융지원 상생펀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그간 상생펀드 지원을 위한 준비 단계를 거쳐 이번에 첫 대출을 시행하게 이른 것이다.
하림에 따르면 현재 위탁 농가 4곳의 시설 개보수를 위해 신청한 14억8천만원에 대해서도 KEB하나은행에 심사 자료를 제출해 대출 실사를 진행 중이다. 또한 임도계 및 닭고기 가공 전문 협력업체 1곳에 대해 생산설비 개선을 위한 시설자금 대출 상담을 진행하는 등 협력업체 경영 및 시설자금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림 박길연 대표는 “이번 상생펀드 첫 결실을 계기로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을 계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 할 것”이라며 “펀드 지원으로 협력업체의 자금 운용에 편의를 도모하고 그에 따라 경쟁력을 높여 지속적인 동반성장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