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8.9℃
  • 박무서울 5.6℃
  • 구름많음대전 9.8℃
  • 대구 10.2℃
  • 박무울산 10.4℃
  • 박무광주 12.8℃
  • 연무부산 12.4℃
  • 흐림고창 10.8℃
  • 연무제주 13.8℃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9.6℃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9.2℃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조금거제 13.9℃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한우협회 한우정책연구소 계재철 초대소장

산업적 특수성 국민적 이해폭 넓혀나가야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에 대한 인식 어떻게 자리잡느냐가 중요

환경 문제, 한우농가 자구노력서 출발해야


“장기적으로 한우와 한우인이 국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한우정책연구소 초대 소장으로 부임한 계재철 소장은 이같이 말했다.

축산분야 특히 한우분야의 행정전문가로서 한 길을 걸어온 그는 나름의 분명한 철학과 방향을 갖고 있었다.

계 소장은 “한우고기는 일반국민들에게 있어 로망이다. 한우고기를 먹었다는 것은 단순히 맛과 품질에서 만족감을 넘어 남에게 자랑거리가 된다”며 “이것이 한우의 강점이기도 하지만 이것이 또한 부정적 인식을 만들기도 한다. 장차 앞으로는 한우에 대한 국민적인 인식이 어떻게 자리를 잡느냐가 매우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적인 부분은 유통 혁신을 통해 개선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생산비 인하는 한계가 있다. 소비자가격은 유통을 통해 낮춰야 한다. 실제 같은 한우고기도 유통방식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사례가 있다. 가격을 낮출 수 있는 모범적인 유통구조를 확대해 보여주면 소비자들에게 한우가 좀 더 사랑받는 길이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우인들의 자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계 소장은 “한우인들이 사회적으로 어떤 평가를 받느냐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특히, 환경적인 문제는 농가 스스로의 자구노력과 함께 사회적으로 축산농가의 특수성에 대해 이해의 폭을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평소 우리 한우농가들이 그들에게 꼭 필요한 일을 하는 사람이며, 좋은 사람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우협회와 동떨어진 정책연구소는 있을 수 없다. 결국 한우협회가 추구하는 방향에 보조를 맞춰나가는 역할이 될 것이다. 공직 생활을 통해 얻은 경험이 소중하게 쓰여지도록 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계재철 한우정책연구소장은 강원도청에서 축산사무관, 과장을 거쳐 농정국장까지 역임한 축산행정전문가로 지난해 정년퇴임했다. 올해 초 한우정책연구소장으로 발탁됐으며, 지난 8일부터 출근, 임기는 2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