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6.8℃
  • 대전 25.1℃
  • 흐림대구 26.5℃
  • 울산 27.2℃
  • 광주 25.5℃
  • 흐림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4.7℃
  • 박무제주 26.6℃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6.3℃
  • 구름많음경주시 25.9℃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인터뷰

“현실 맞는 계란 안전대책, 근본적 토대 구축”

<릴레이 인터뷰>양계협회 이홍재 회장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생산-소비자 모두 만족케

축산물 관리 일원화 시급

 

“올해를 계란 안전대책과 관련해 근본적인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한 해로 만들겠습니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의 다짐이다.
이홍재 회장은 “현재 양계산업이 안팎으로 위기를 맞으며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에 직면해 있다. 지난 한 해 양계업계는 생산과잉으로 인한 가격하락으로 장기 불황의 고통을 경험했다. 산란계업계는 2017년 발생한 잔류허용기준(MRL) 초과 계란 사건이 몰고 온 정책 변화에, 육계업계는 과잉생산과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 소속 농가들의 자조금 수납 거부 운동 등으로 어려움이 컸다”고 돌아봤다.
이 회장은 이어 “지난해 12월 13일 전국에서 모인 채란인들은 정부의 계란안전대책을 원점에서 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현재까지 천막농성 중이다. 식약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산란일자 난각 표기(2월 23일 시행)와 식용란선별포장업(4월 25일 시행)은 현실을 모르는 탁상행정의 표본이기 때문이다.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알 수 없는 이런 정책을 시행하려 하다니 개탄을 금치 못하겠다”고 분개했다.
하지만 이 회장은 위기를 기회로 살려 올 한 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위한, 현실에 맞는 계란안전대책이 실현될 수 있는 기틀을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다.
특히 축산물안전관리를 농림축산식품부로 환원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식약처가 생산분야에 대해 몰라도 너무 모른 나머지 이런 졸속 대책이 나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 회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식약처에서 가져간 축산물안전관리 업무를 농식품부로 다시 가져오는데 모든 축산업계가 힘을 모아야만 한다. 그것만이 우리의 주권을 찾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모든 축산인들이 올 한해 당면현안을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 데 힘을 실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