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1 (금)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1.1℃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0.2℃
  • 구름많음고창 -2.3℃
  • 흐림제주 3.5℃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종합

젖소 제외 전축종 사육마릿수 증가세 유지

통계청, 지난해 4분기 가축동향 조사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통계청은 최근 2018년 4/4분기(12월1일 기준) 가축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젖소를 제외하곤 대부분 사육마릿수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한·육우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309만 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7만 마리(2.3%)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7만8천 마리(2.5%) 감소했다.
산지가격 호조에 따른 비육우 마릿수 및 도축마릿수 증가에서 기인됐다는 분석이다.
한우 비육우 마릿수는 2017년 12월 13만9천두에서 2018년 12월 15만2천두로 늘었다.

 

>>젖소

젖소 사육마릿수는 40만8천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1천마리(0.2%)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는 1천마리(0.2%) 증가했다.

1세 미만 젖소의 마릿수 감소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1세 미만 젖소는 2017년 12월 7만7천마리에서 2018년 12월 7만6천마리로 줄었다.

 

>>돼지

돼지 사육두수는 1천133만3천 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6만 마리(0.5%)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30만8천두(2.6%) 감소했다.
산지가격 호조로 모돈, 육성돈의 마릿수가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같은 기간 모돈은 105만8천두에서 106만3천두로, 육성돈은 336만2천두에서 347만4천두로 늘었다.

 

>>산란계

산란계 사육마릿수는 7천474만1천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203만1천마리(2.8%), 전분기 대비 351만4천마리(4.9%) 각각 증가했다.
전년도 종계 마릿수 증가에 따라 실용계 병아리 생산 마릿수도 덩달아 증가했다.

 

>>육계

육계 사육마릿수는 8천591만5천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47만8천마리(0.6%), 전분기 대비 263만7천마리(3.2%) 증가했다.
병아리 가격 상승에 따라 1개월 미만 육계 마릿수는 증가했다.

 

>>오리

오리 사육마릿수는 899만7천마리로 전년동기 대비 146만6천마리(19.5%) 증가했으며 전분기 대비 109만마리(10.8%) 감소했다.
오리 사육 휴지기제에 따른 수급불안정을 대비해 새끼오리의 입식이 늘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