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35.5℃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0℃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4.3℃
  • 구름많음부산 32.9℃
  • 구름많음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2.5℃
  • 구름많음보은 32.9℃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3.2℃
  • 흐림경주시 28.2℃
  • 구름조금거제 34.4℃
기상청 제공

“산란일자 표기, 교묘한 상술로 이용 말라”

<양계협, 장외농성 50일째>
농가들 GS리테일 산란일자 표기계란 판매 철회 촉구 성명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가 ‘계란 난각 산란일자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위한 투쟁’을 50일째(지난달 31일 기준) 이어가고 있다.
민족의 대명절인 설 연휴에도 양계협회 관계자들은 조상께 제를 올리는 건 고사하고 집에도 가지 못한 채 차디찬 아스팔트 위 천막에서 ‘계란 난각 산란일자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위한 장외농성을 이어갔다.  
농성 49일째인 지난달 30일 양계협회는 일부유통업체가 ‘산란일자표기’를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분노를 참지 못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고 있는 GS수퍼마켓이 지난달 29일 언론을 통해 “1월 1일부터 매장에서 판매하는 계란 전상품의 포장 케이스에 계란이 생산된 산란일자와 유통기한을 함께 표기, 고객에게 알 권리를 제공, 안심하고 구입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히고 나선 것.
GS수퍼마켓은 오는 23일 시행일보다 약 50일이상 빨리 진행하는 선도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하기까지 했다.
이에 양계협회는 즉각 ‘GS리테일‘산란일자’표기 계란 판매행위 당장 철회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양계협회는 “GS리테일은 ‘산란일자’를 왜 표기해야 하는지 개념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면서도 아직 시행도 되지 않은 ‘산란일자’표기를 마케팅에 교묘히 이용하고 있다”며 “우리 채란농가들은 산업의 존폐를 걸고 ‘산란일자 표기 철회’를 위한 식약처앞 천막농성을 50일째 벌여나가고 있다. 
GS리테일은 농가들이 이를 통해 겪게 될 고통은 안중에도 없이 그저 산란일자와 유통기한을 찍어 매상만 올리면 된다는 단순한 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개탄했다.
아울러 양계협회는 GS리테일 측에 “우리 농가들은 식약처와 소비자들에게 토론회를 제안하는 등 계란 안전성대책의 발전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산란일자 표기 시행 관련 건으로 법원에 가처분 신청이 진행 중이다”라며 “GS리테일은 법원의 판결 및 본회와 식약처의 결론이 최종적으로 나오기 전까지 ‘산란일자’가 표기된 계란만 판매하는 행위를 당장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끝까지 이같은 행위를 지속할 경우 GS리테일 불매운동도 불사할 것을 밝힌다”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