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3.6℃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3.2℃
  • 광주 12.5℃
  • 천둥번개부산 12.4℃
  • 흐림고창 12.1℃
  • 제주 16.2℃
  • 구름많음강화 17.2℃
  • 흐림보은 20.1℃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
기상청 제공

인터뷰

“생산자 중심 제도 개선…산적한 불안 요소 제거”

새해 축산단체장 릴레이 인터뷰 / 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낙농가 현업에 집중토록
안정경영 기반 마련  총력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이승호 한국낙농육우협회장은 “매순간이 위기”라고 진단하면서 생산자 중심의 제도개선을 통해 작금의 위기를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당장 FTA 체결에 따라 수입유제품이 밀고 들어오고 있습니다. 원유자급률은 계속 떨어지고 있고요.”
이 회장은 퇴비부숙도, 착유세척수, 지자체의 과도한 규제 등 현안도 쌓여있는데다 특히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많은 농가들이 이행계획서를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그중 상당수 농가들은 여전히 삶의 터전을 잃을까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입지제한지역 내 농가들은 더욱 그렇습니다.”
이 회장은 낙농육우 생산기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제도개선, 환경문제 해결이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안정적 경영이 이뤄지도록 협회가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회장은 “협회가 힘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농가들의 협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피력했다.
이 회장은 당장 풀어야할 난제도 많다며, 협회 사업에 낙농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 회장은 “원유 수급 상황이 안정화됨에 따라 최근 초과원유 가격이 회복됐다. 하지만, 아직 연간총량제 문제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유 국가잔류물질검사가 강화되면서 비의도적 오염 피해에 농가들이 노출돼 있기도 하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이러한 규제에 흔들리지 않고, 현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데 총력일 기울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