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0.0℃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18.0℃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5.2℃
  • 구름조금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1.8℃
기상청 제공

요실금 감춘다고 능사가 아니야… 근본적인 해결 방안 모색해야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요실금은 중년 여성 대다수가 겪고 있는 증상이다. 출산과 노화를 겪으며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상당수 여성들이 이를 부끄럽게 여겨 숨기거나 치료를 꺼려한다.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유출되는 증상이 계속되면 신체적 고통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까지 야기할 수 있다. 때문에 여성의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제대로 된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


간혹 시중에 파는 패드로 요실금증상을 감추거나 골반근육 강화 운동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할 수는 없다. 물론 어느정도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만약 이러한 방법으로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았다면 수술적인 치료법을 고려하는 게 바람직하다.

최근 개원가에서 주목하는 요실금수술 방법은 ‘미니슬링’이다. 개복 없이 진행되기 때문에 흉터나 통증에 대한 부담감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수술 시간이 짧고 회복 시간이 빨라 시간 제약이 있는 여성도 쉽게 치료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적 치료 방법을 고려할 땐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요실금원인에 따라 다양한 치료 방법이 있기에 증상의 정도, 본인 몸 상태에 맞는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로앤산부인과 종로점 김종호 원장은 “만약 몸에 맞지 않는 수술법으로 진행한다면 요실금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며 “그러니 수술 경험이 풍부하고 개별적인 수술 계획을 세워줄 의료진을 찾아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