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4.6℃
  • 구름조금대전 4.4℃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1.7℃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수출국 대변하는 수의전문가 퇴출돼야”

`수입위생조건 체결’ 공청회 관련
한우협, 성명서 통해 강력히 비판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협회가 지난 3일 열린 네덜란드·덴마크 수입위생조건 체결 공청회와 관련해 강도 높게 지적하고 나섰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즉각 성명서를 통해 이번 공청회에 참석한 3명의 수의학분야 전문가들이 수입산에 대한 안전성을 강조하면서 우리 축산에 피해가 없어 수입해도 된다는 의견을 진술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수의학도 농민과 함께해야 하고 가축이 있어야 먹고사는 학문인데 수의학을 전공한 교수들이 네덜란드와 덴마크는 관리를 잘해서 안전하다고 수출 국가를 대변하는 진술로 일관했다”며 “우리 농가들의 한숨과 절망감에 대해서는 생각해 보았는지, 쇠고기 수입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수출국의 상황만을 대변하는 교수의 제자들이 무엇을 보고 배울 것이며, 말로는 축산농가와 동반자라 하며, 이율배반적 행동을 일삼는 사람들은 한국축산에서 퇴출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