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8 (화)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6.5℃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9℃
  • 구름조금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0.6℃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8.4℃
  • 구름많음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곰팡이 독소 관리 강화를”

한돈협 ‘양돈사료 모니터링’ 결과 토대 필요성 제기
자율관리 독소 검출…권장범위 불구 체내축적 감안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양돈용 배합사료의 곰팡이 독소관리가 보다 강화돼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돈자조금사업의 일환으로 대한한돈협회가 실시한 ‘2018년도 양돈사료 모니터링사업’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번 연구를 담당한 정P&C연구소(대표 정영철)에 따르면 주요 배합사료 업체의 제품을 사용하는 전국의 양돈장 11개소를 선정, 사료차량과 함께 돈사내에서 각각 샘플을 채취해 2개 전문기관에 검사를 의뢰했다.
제조사별 비육돈 및 임신돈 사료에 대해 ▲수분 ▲총아미노산 ▲조단백질 등 3개의 일반성분과 ▲오크라톡신 ▲데옥시니발레놀 ▲퓨모니신 ▲제롤라논 ▲아플라톡신 A ▲T-2톡신 등 6개 곰팡이독소의 검사가 이뤄졌다.
그 결과 허용기준으로 규제되고 있는 곰팡이 독소인 아플라톡신과 오크라톡신은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권장치 범위라고는 하나 자율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곰팡이독소 가운데 제랄레논이  한 개 샘플에서, 퓨모니신과 보미톡신의 경우 거의 모든 샘플에서 검출됐다.
정P&C연구소 정종헌 박사는 이와관련 지난달 3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연구결과 최종 발표회를 통해 “곰팡이독소는 가축의 면역력을 저하시키고 건강과 생육에 많은 악영향을 미친다. 특히 돼지는 가축중에 곰팡이 독소에 가장 감수성이 높은 동물”이라며 “올해 검사 샘플에서 권장치 이하의 결과가 나왔지만 문제는 이들 곰팡이 독소가 체내에 축적된다는 사실이다. 그만큼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함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박사는 국내에서 권장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는 곰팡이독소까지 해외에서는 대부분 허용기준을 마련, 규제가 이뤄지고 있는 사실에 주목하고 국내 관리강화 대책이 절실함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