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합

돼지고기 유통시장 덤핑 물량 ‘활개’

최다 공급과잉에 소비부진 겹쳐 수급불안 심화
육가공업계, 손해 감수 재고물량 해소 몸부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국내 돼지고기 유통시장에서 덤핑 물량이 활개를 치고 있다.
육가공 업계에 따르면 국내산 돼지고기 삼겹살, 목심의 경우 각각 kg당 1만1천원, 1만원선에 형성돼 있다.
하지만 덤핑물량 가격은 삼겹살과 목심 가격이 각각 9천원선, 6천원~7천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전지 역시 급식납품 외 수요부족으로 덤핑 물량이 계속 나오고 있다. 냉장 전지는 5천500원선, 냉동 전지는 5천원선으로 떨어졌다.
특히 수입육 영향을 많이 받는 후지 가격은 2천900원~3천100원선으로 주저앉고 말았다.
덤핑 물량에 또 다시 덤핑 물량이 더해지는 형국이다.
육가공 업계는 이에 대해 손해를 감수해서라도 재고를 털어버리려는 육가공 업체들의 몸부림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해만 해도 냉동으로 전환해 가격을 보전하려고 했지만, 올해는 불안심리에 냉동마저 주저하면서 이렇게 재고물량이 속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덤핑 물량 출현은 역대최고치 공급과잉에 극심한 소비부진이 겹치면서 시장수급 불균형이 심화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올 들어 국내 생산량과 수입량 모두 사상최대치를 갈아치울 정도로, 공급과잉 시장이 그려지고 있다.
반면, 소비는 경기침체 등으로 매우 부진한 상황이다.
이번 가을 단풍 행락철에도 돼지고기 판매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육가공 업계는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덤핑 물량이 더 많이 나오는 추세다. 당분간 이 덤핑 물량이 돼지고기 유통시장을 흐트려 놓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를 해소할 소비촉진 대책이 서둘러 가동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