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4.8℃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2℃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2.8℃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종합

농민 위한 금융기관 제역할 할 수 있게

국회 농해수위, ‘농협 등 비과세 예탁금 일몰기한 연장 결의문’ 의결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황주홍)는 지난 10일 ‘농협 등의 비과세예탁금 일몰기한 연장 촉구 결의문’을 의결했다.
이번에 통과된 결의문은 농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서민금융기관인 농협, 수협, 산림조합의 예금상품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조세특례제한법’에서 정하고 있는 상호금융기관 출자금·예탁금의 준조합원 비과세 혜택에 관한 일몰기한 연장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지난 7월 30일, 2018년 세법개정안에 농협, 수협, 산림조합의 비과세 예탁금과 비과세 출자금에 대해 준조합원을 제외하고 준조합원과 자격이 동일한 새마을금고와 신협의 회원에 대해 비과세예탁금을 연장토록 했다.
하지만 준조합원의 비과세예탁금은 48조원에 달하고 이러한 예탁금의 이자소득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올 연말 종료될 경우 최소 17조6천억원 이상의 예금이 이탈해 농협, 수협, 산림조합은 유동성 위기로 인해 정상적인 운영이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특히 농어촌은 폭염 피해와 가뭄 등 자연재해 피해는 물론 고령화 심화, FTA 체결 확산에 따른 값싼 농산물 수입급증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농협, 수협, 산림조합은 예탁금·출자금의 비과세제도마저 축소된다면 농업인의 서민지원 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이 대폭 축소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결의문에서 정부가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기관 출자금·예탁금에 대해 준조합원을 가입대상으로 제외하지 않고 현행대로 일몰 연장하는 방안을 강력히 촉구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 모두는 주어진 권한과 역량을 결집해 해당 상임위원회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등을 조속히 처리하도록 요청하고 이에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한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황주홍 위원장은 “상호금융기관 출자금·예탁금의 준조합원 비과세 혜택이 줄어들게 된다면 농협·수협·산림조합의 유동성 위기와 경영난 문제가 초래될 것”이라며 “농업인을 위한 서민지원 금융기관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